세계일보

검색

박 대통령 탄핵안 9일 오후 본회의 표결 확정…8일 본회의 보고마쳐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2-08 15:00:19 수정 : 2016-12-08 15:06: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8일 국회 본회의에 공식 보고를 마쳐 9일 오후 본회의에서 표결처리하게 됐다.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은 오후 2시45분쯤 탄핵안 발의 사실을 보고한 뒤 "국회법에 따르면 탄핵소추안은 법사위에 회부하기로 의결하지 아니한 때는 본회의에 보고한 때로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무기명 투표로 표결하지만 이번 정기국회 회기가 내일로 종료되므로 국회법이 정한 탄핵소추안 법정처리 시한을 준수하기 위해 내일 예정된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탄핵소추안을 상정해 심의할 수밖에 없다"고 알렸다.

이어 정 의장은 "각 교섭단체는 내일 본회의 개의에 차질이 없도록 협조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탄핵안이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즉시 박 대통령의 권한이 정지되고 황교안 국무총리가 권한대행을 맡는다.

또 그 즈시 정 의장은 소추의결서를 헌법재판소와 청와대에 송달해야 한다.

소추의결서를 송달받은 헌재는 심판 사건을 접수한 날부터 180일 이내에 선고해야 한다.

헌법재판관(정원 9명) 7명 이상 참석, 6명 이상 찬성해 탄핵심판 청구가 인용되면 박 대통령은 대통령직에서 파면된다.

현 헌법재판관 9명 중 박한철 헌재소장은 임기가 1월말, 이정미 재판관은 3월로 임기가 끝난다.

박 대통령이 파면되면 헌법에 따라 60일 내에 대선을 치러야 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