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비주류, 탄핵안에 '세월호 7시간'빼도록 민주당 재차 설득키로

입력 : 2016-12-08 10:00:06 수정 : 2016-12-08 10:00: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포함된 '세월호 7시간' 대목을 고수키로 한 것에 대해 "다시 설득해보겠다"고 했다.

8일 비상시국위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은 "그쪽도 강경한 목소리가 있어서 그렇게 한 것 같은데 만약 이 상황이 이걸로 인해 자칫 찬반이 엇갈리는 상황이 있을 수 있다"며 "엄중한 역사적 선택에 있어 왜 그런 부분을 생각해주지 않는지 아쉽다. 야당의 입장 발표에 대해 대단히 아쉽다"고 했다.

황 의원은 "단 1표에서 승부가 갈릴 수 있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야하는 것 아니냐"면서 "비상시국위는 그런 차원에서 야당에 요구했는데 만약 이것으로 인해 입장을 바꾼 의원들 때문에 결과가 달라진다면 어떻게 하겠느냐. 왜 이런 부분까지 논의해달라고 요구했는지 깊이 있게 논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금 지켜보자. 야당의 얘기를 한 번 들어보겠다"면서 "야당이 어제까지만 해도 상당히 고민한 것으로 안다. 우리가 왜 이런 제안을 하는지도 충분히 공감을 표시해왔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세월호 7시간 관련 부분을 유지하기로 한 이유 중 하나로 "새누리당 비주류가 탄핵안을 공동발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고 한 말에 대해 황 의원은  "우리 의원 중에서 공동 발의하는 의원이 나오긴 어렵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전달했다"며 "아직 시간이 남았으니 오전 중이라도 다시 한 번 더 우리의 뜻을 잘 전달하겠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