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탄핵 표결前 전원 사퇴서 작성, 탄핵안에 세월호 안 뺀다" 배수진

입력 : 2016-12-08 09:26:44 수정 : 2016-12-08 11:29: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표결과 관련해 8일 " 의총에서 의원 전원이 국회의원직 사퇴서를 작성하고 그것을 지도부에 제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탄핵소추안 부결 시 전원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쳤다.

또 새누리당 비주류측의 '탄핵안에서 세월호 7시간 배제'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오늘 원내대표단은 우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국회의원직을 걸고 탄핵을 가결시켜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역사의 큰 분기점에서 우리가 우리의 모든 것을 걸고 싸우자는 결의를 다지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현재로 봐서는 가결 정족수를 조금 넘긴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이 국면에서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다수인데 이들이야말로 기존 정치에 때가 묻지 않아야 하는데 너무 눈치 보는 게 아닌지 의문스럽다"고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을 압박했다.

'세월호 7시간' 부분에 대해 우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탄핵소추안에서 '세월호 7시간'을 빼지 않겠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어제 적어도 비박계 의원들이 40여 명 명단을 주고, 공동발의에 참여한다면 앞 부분의 세월호 내용을 뒤로 옮길 수 있다는 정도의 수정협상은 있었다"며 "그러나 최종적으로 비박계가 공동발의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더이상 검토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시간부로 이 문제는 수정협상은 없고, 수정할 논의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최순실 국조특위 청문회에 증인인 최순실이 출석하지 않은 데 대해선 "오늘 하루만 넘기면 된다는 생각으로 나오지 않은 모양인데 남은 국정조사 기간 최순실이 출석할 때까지 내내 부르겠다"고 강력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정조사 기간은 최장 90일이다. 어디 90일간 버티는지 보겠다. 국회를 만만히 봐서는 안 된다"고 몰아 세웠다.

증인 불출석 사태를 막기 위해 우 원내대표는 "현재 국회 불출석할 경우 징역형과 함께 벌금형도 가능하게 되어 있는데 벌금형 없는 징역형만 가능하게 바꿔서 실효성을 높이겠다"며 국회 불출석 관련 법 개정을 예고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