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6인 중인협의회 "사정 변경됐다"며 비대위원장 추천 논의 무기연기

입력 : 2016-12-05 08:30:25 수정 : 2016-12-05 08:3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누리당 주류-비주류 중진 3+3 협의체인 '6인 중진협의회'는 "사정이 변화됐다"며 비상대책위원장 추천 논의를 무기한 연기했다.

5일 오전 국회에서 모임을 가진 이들은 앞서 압축한 4명의 비대위원장 후보 가운데 1명을 선택할 계획이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채 무기한 협상 중단을 선언했다.

6인 중진협의회(주류측 원유철·홍문종·정우택, 비주류측 김재경·나경원·주호영)는 지난 2일 김형오·박관용·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조순형 전 새천년민주당 대표 등을 비대위원장 후보로 압축한 바 있다.

논의 무산은 전날 비주류 의원들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표결에 참여하기로 결정한 것과 비대위원장감으로 점찍었던 인사들이 모두 고사한 것 등이 영향을 미쳤다.

원유철 의원은 "6인 중진 모임은 갑작스러운 사정 변경이 생겨 비대위원장 논의를 무기한 중단하기로 했다"고 했다.

주호영 의원은 "사정 변화라는 게 탄핵추진)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