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정농단' 최순실 목소리 직접 듣나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2-04 18:43:35 수정 : 2016-12-04 21:23: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일 청와대·교육부 등 2차 기관보고 / 6일 1차 청문회엔 대기업 총수들 증인 / 7일 ‘국정 농단’ 주·조연급 대거 나와
탄핵 정국을 맞이한 국회가 6, 7일 9대 재벌그룹 총수와 비선실세 최순실씨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실시한다. 정국에 태풍을 불러올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표결(9일)을 앞두고 국정농단 당사자로 지목된 증인들이 대거 출석해 그들의 증언이 탄핵 정국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5일 2차 기관보고에 이어 6, 7일 청문회를 잇달아 연다. 2차 기관보고는 청와대와 교육부 등이 대상이다. 특위 위원들은 청와대 소속인 대통령비서실과 경호실, 국가안보실 등을 대상으로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과 함께 최근 불거진 청와대 마약성 의약품 구매 논란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관측된다. 교육부는 ‘정유라 이대입학 특혜’ 의혹과 관련한 위원들의 질문공세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재벌 총수들을 겨냥한 6일 청문회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대기업들의 기부금 출연과 ‘수상쩍은 특혜’의 대가성 문제가 주로 다뤄진다. 특히 삼성, 롯데, SK, CJ 등이 의혹의 중심에 있는 대표 기업들이다.

삼성은 지난해 7월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이 최대 쟁점이다. 당시 합병 비율의 불공정성 논란에도 공기업이자 삼성물산의 단일 최대주주(11.6%)였던 국민연금공단은 합병으로 대규모 손실을 인지했음에도 찬성했다. 그 대가로 삼성이 미르·K스포츠 재단에 대기업 중 최대 규모인 204억원의 출연금을 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롯데는 올해 초 박 대통령과 신동빈 회장의 독대 이후 서울 시내 면세점 3곳(대기업)의 추가 선정 일정 발표가 있었다는 의혹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또 롯데가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추가 출연했다가 한 달 만에 돌려받게 된 경위도 논란이다. 반환 시점 또한 롯데가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기 직전이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수사기밀 유출과도 연결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SK와 CJ는 출연금을 대가로 기업 회장의 특별사면이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SK는 지난해 5월 최태원 회장 사면 직후 미르·K스포츠 재단에 111억원을 출연했다. 미르·K스포츠 재단에 13억원, K-컬처밸리 사업에 1조4000억원을 투자한 CJ의 이재현 회장은 올해 광복절 특사로 사면됐다.

청문회에 총수가 증인으로 채택된 9개 그룹은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각 그룹들은 법무팀이나 방송기자 출신 임원 등을 투입해 청문회 예행연습을 하고 총수들이 고령인 점을 감안해 국회에 의료진과 구급차를 대기시키기로 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청문회에서는 국정농단 사태의 ‘주연’ 대다수가 증인으로 채택됐다. 최씨와 최순득 등 일가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문고리 3인방(안봉근, 이재만, 정호성 전 비서관)’ 등이 대상이다. 그러나 증인들이 고의로 답변을 회피하거나 아예 불출석할 수도 있어 ‘맥빠진 청문회’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엄형준·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