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친박과 타협 땐 비박도 폐족될 것”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2-04 18:43:39 수정 : 2016-12-04 21:24: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 탈당파, 탄핵 표결 동참 거듭 촉구 / “보수정당 존립 자체 위기” 경고도 최순실 게이트 사태 이후 박근혜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계를 비판하며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들이 4일 박 대통령 탄핵 표결 참여를 고심 중인 비박(비박근혜)계에게 표결 동참을 거듭 촉구했다.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모임을 갖고 비박근혜계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동참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준선 전 의원, 김상민 전 의원, 정두언 전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용태 의원, 정문헌 전 의원, 이성권 전 의원.
남정탁 기자
이성권 전 의원은 이날 국회 회동 후 기자 브리핑에서 “(비박계가) 대통령이 퇴진 시기를 밝히면 탄핵하지 않을 수 있다는 표현조차도 불법적이고 법치질서에 맞지 않는 타협”이라며 “헌법질서에 맞춰 국회가 탄핵에 나서라”고 비박계를 압박했다. 이어 “6차 촛불시위에서 확인됐지만, 국민들은 박 대통령이 국정에서 당장 손을 떼라고 요구하고 있는데 대통령 스스로가 손을 안 떼고 있다”며 “국회가 손을 떼게 만드는 것은 유일하게 탄핵뿐”이라고 강조했다.

비박계가 친박계와 똑같은 폐족이 될 수 있다는 경고도 했다. 이 전 의원은 “이미 새누리당 내에 친박세력은 저질정치로 인해 국민으로부터 폐족 단계에 와 있다”며 “비상시국위원회가 친박과 적당히 타협한다면 똑같은 폐족의 위기에 몰리게 되고 보수정당의 존립 자체가 없어진다”고 지적했다.

이날 회동에는 정두언 정태근 전 의원 등도 참석했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