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범구의 대선리포트] '참 싸가지 없는' 친박

관련이슈 허범구의 대선리포트 , 디지털기획

입력 : 2016-12-02 22:06:58 수정 : 2016-12-03 20:49: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
새누리당 친박계 중진 의원 A. 4·13 총선을 앞두고 한 출마 희망자가 공천을 위해 A에게 줄을 댔다. 이른바 ‘공천 헌금’도 갖다줬으나 미역국을 먹었다. 그는 분했던지 다선 의원을 지낸 지인을 찾아 하소연했다. 그 지인은 “A가 공천을 못받은 사람에겐 돈을 되돌려줬다는 얘기를 출마 희망자로부터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게 말하는 걸 보니 공천헌금을 주고 받는게 얼마나 무서운 지 모르는 눈치였다”고 개탄했다.

'
◆친박계 비리 연루 의혹 무성

비례대표 후보를 노렸던 한 의료계 전문가는 공천 비리 의혹을 주장했다. “후보군을 압축하는 작업이 70∼80명 선에서 갑자기 멈췄다. 어디선가 명단이 내려왔기 때문”이라고 했다. 비선실세 최순실의 공천 개입에 따른 청와대 비례후보 추천설은 파다하다.

친박계 중진 B. B의 사돈 기업은 최순실 세력이 손 댄 평창 동계올림픽 이권 사업에 숟가락을 얹었다. 이 기업들은 160억원 규모의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경기장 LED 조명 교체 공사를 따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중진 C.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측으로부터 50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손목을 자해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휠체어를 타고 부산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해운대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수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 1일 구속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박근혜 대통령 오른팔이자 친박계 실세였다. 친박 비리 사건이 어디 현 전 수석 하나로 끝나겠는가. 시한폭탄이 째깍거리고 있다.

◆‘주군’ 희생해 자긴 살겠다는 친박

“대통령직 임기단축을 포함한 진퇴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는 3차 대국민담화. 탄핵을 피하려고 박 대통령은 숨이 간당간당하던 정치생명을 사실상 끊었다. 친박도 주군을 따라 퇴장하는게 도리다. 패권주의를 앞세워 호가호위해온 대가도 치르는게 마땅하다. 그러나 되레 오만하게 설치고 있다. 박 대통령 퇴진 결단이 이들의 살 길을 열어주고 있는 탓이다. 박 대통령에게서 호흡기를 떼다 자기들 입에 갖다댄 셈이다. 

담화는 서청원 의원이 주도한 골수 친박(골박)의 작품이다. 탄핵 무력화를 위한 골박의 꼼수는 먹히고 있다. 새누리당은 ‘내년 4월말 사퇴, 6월말 조기 대선’의 로드맵을 채택했다. ‘질서있는 퇴진’ 로드맵이 마련되면서 비박계의 탄핵 열기는 식고 있다. 박 대통령에게 7일 오후 6시까지 퇴진시점을 밝힐 걸 요구했으나 ‘이후 대응’에 대한 의견이 제 각각이다.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생각도 다르다. 야 3당은 3일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발의했다. 8일 보고, 9일 처리 일정이다. 탄핵열차가 출발한 것이다. 그러나 탄핵 열쇠는 쥔 비박계가 합류하지 않으면 9일 탄핵은 불투명하다. 반면 골박은 기세등등하다. 갈수록 말본새가 고약해지고 있다.

◆골박 보스 서청원(73)의 ‘회춘’

야 3당 대표를 향해 “내 손에 장을 지지겠다”고 빈정댄 이정현 대표. “야당으로선 시쳇말로 약이 좀 오를 수 있다”고 놀린 홍문종 의원. “비박계가 탄핵에 들어가면 사퇴를 거두겠다”고 겁박한 조원진 최고위원. 죄다 골박이다. 서 의원은 골박 ‘우두머리’로 일일 전략회의를 주재하며 모든 정국 대처를 주도하고 있다. 2008년 총선 때 ‘친박연대’를 이끌었던 전투력이 재활용되는 격이다.

서 의원은 당초 권력 핵심부인 ‘이너서클’ 멤버가 아니었다. ‘맏형’ 타이틀은 그저 고령·최다선 예우상 붙여진 것이었다. ‘문고리 3인방’과 가깝지 못해 대통령 면담 기회도 못 잡았다. 최고 실세는 3인방과 연결된 최경환 의원이었다. 그러나 3인방이 사라졌다. 최 의원 본인은 여기 저기 걸린 게 많아졌다. 힘이 쪽 빠졌다. “김무성 죽여버려.” 막말 파문의 윤상현 의원, 걸칫하면 구설수에 오르는 홍문종 의원 등등. 다른 골박도 상처를 입었다. 그 권력 공백을 서 의원이 치고 들어갔다. 이 대표는 서 의원을 깍듯이 모실수 밖에 없는 처지다. 서 의원이 한나라당 대표 시절인 2002년 이 대표는 의원도 아닌 사무처 당직자였다.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지사가 서 의원 정계은퇴를 집요하게 압박하는 이유는 충분하다. 

허범구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