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3당, 대통령 '4월 퇴진' 밝혀도 9일 탄핵 표결 강행

입력 : 2016-12-02 11:38:31 수정 : 2016-12-02 13:1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정의당 등 야 3당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2일 발의해 오는 8일 국회 본회의 보고를 거쳐 9일 표결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또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의 요구대로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선언하더라도 예정대로 9일 표결처리를 강행키로 굳게 맹세했다.

이날 오전 민주당 우상호·국민의당 박지원·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세 야당 원내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야당이 하늘이 두쪽나도 9일 탄핵표결을 선언함에 따라 새누리당 비주류 움직임이 주목된다.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되려면 국회의원 2/3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야당과 무소속을 합해도 172석뿐이기에 최소 28명의 새누리당 의원의 찬성표가 필요하다.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 비박 세력이 함께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현실적인 탄핵 처리 시점을 8∼9일로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새누리 비주류는 "청와대가 대통령과의 면담을 제의했다"고 밝혀 이번 주말쯤 면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있다.

박 대통령이 새누리 비주류 의원들과 만나 '4월 퇴진'을 약속할 경우 탄핵안 처리 과정이 복잡하게 얽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