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3당,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2일 발의→9일 본회의 표결에 합의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2-02 10:50:02 수정 : 2016-12-02 10:51: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처리시기를 놓고 혼선을 빚었던 야당이 '2일 본회의 발의, 9일 본회의 표결처리' 절차에 합의했다.

2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 이날 탄핵안을 발의한 뒤 8일 국회 본회의 보고를 거쳐 9일 표결에 부치기로 뜻을 모았다.

회동후 박지원 원내대표는 "야 3당이 오늘 발의 하더라도 본회의 중에 발의하면 5일 임시회 소집 필요 없이, 또 새누리당 비박들을 설득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설득해서 9일에 가결에 목표를 두자고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 탄핵안 발의에는 과반인 151명의 의원이 필요하다.

탄핵안은 발의 후 첫 본회의 보고로부터 24∼72시간 범위에서 표결해야 한다. 

앞서 민주당은 2일 표결,  국민의당은 '새누리 비주류의 협조를 이끌어 내야 한다'며 9일 표결을 주장하면서 발의시점을 놓고 갈팡질팡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