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野분열상 보여 죄송, 야권 공조로 탄핵안 가결토록 노력"

입력 : 2016-12-02 09:45:16 수정 : 2016-12-02 09:4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의 발의 시기를 놓고 극심한 혼선을 빚은 것에 대해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야권 균열의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국민의당을 대표해, 또 저 자신도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고개 숙였다.

2일 박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국민의당은 야권 공조를 통해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국회에서 꼭 가결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거듭 말씀드리지만 탄핵안은 상정이 목적에 있는 것이 아니라 가결에 목적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탄핵 가결에 충분한 참여의원들을 확보된 상태에서 박 대통령의 제3차 담화를 맞이했고, 그 함정에 빠지게 됐다"면서 "만시지탄이지만 오늘부터라도 심기일전해서 함정을 극복하는 데 모든 당력을 집중하고 세 야당과의 공조를 계속하고 새누리당 의원들의 탄핵 동참을 설득하는 데 모든 당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위원장은 "비박계 의원들은 만약 박 대통령이 4월 말 퇴진을 하면 탄핵에 동참할 수 없다고 말씀하는데 만약 대통령이 이를 거부했을 때, 또 4월 말까지 실질적으로 임기를 연기하면서 국정에 혼란을 줄 때 이를 어떻게 감수할 수 있을 지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