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새누리 비박계 "1초에 1통 시민 항의문자 들어와, 중요한 문자 못 볼 지경"

입력 : 2016-12-02 08:51:20 수정 : 2016-12-02 09:5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탄핵 철회쪽으로 반걸음 옮겼다는 소식에 분노한 시민들이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에게 항의 문자를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새누리당 비박계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박 대통령 탄핵 문제를 논의했다.

비박계 일부 의원들은 전날 비박계가 탄핵 철회로 돌아선 직후, 휴대전화 번호가 인터넷에 유포되면서 항의 문자와 전화가 폭주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은재 의원은 "1초에 한개씩 (항의) 문자가 오고 있다"고 했고, 오신환 의원은 "몇 백개씩 문자가 와서 진짜 중요한 문자를 못보고 있다"고 했다.

다른 참석 의원들 역시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가 유포 돼 업무를 못할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