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권 균열… 발 빼는 비박… 다시 멈춰선 '탄핵시계'

입력 : 2016-12-01 18:33:54 수정 : 2016-12-02 01:2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야 대표, 일정 합의에 실패 / 여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 탄핵안 가결 사실상 힘들어 / 비박 “퇴임 결정되면 굳이…대통령 답 없으면 9일 탄핵” 야 3당이 2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처리하려던 계획이 불발됐다.

탄핵안 가결의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가 1일 친박(친박근혜)계와 함께 박 대통령의 ‘4월 말 퇴진· 6월 말 조기대선’ 일정을 만장일치 당론으로 채택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운데)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왼쪽),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야 3당 대표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이재문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비박계 이탈에도 예정대로 2일 탄핵안 처리를 강행하자고 촉구했지만, 국민의당이 비박계 추가 설득을 위해 오는 9일 처리하자고 맞서며 야권의 탄핵 공조에도 균열이 발생했다. 촛불 민심을 바탕으로 한 탄핵 추진 시도가 여야의 정치셈법이라는 장벽에 부딪혀 좌초 위기에 빠졌다는 비판이 커질 전망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중구 더익스체인지 서울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서명운동 현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해 탄핵안 일정에 대한 조율에 시도했지만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불 탄 서문시장 찾은 박 대통령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대외 활동을 삼갔던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오후 대형 화재로 잿더미가 된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 설명을 듣고 있다. 박 대통령이 외부 현장을 방문한 것은 지난 10월 27일 제4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35일 만이다.
대구=연합뉴스
추 대표와 심 대표는 야 3당이 전날 합의한 대로 ‘탄핵안 1일 발의 및 2일 본회의 표결’을 주장했지만, 박 위원장은 “9일까지 촛불의 여론 변화와 새누리당 비박계 태도를 지켜보고 9일에 하자”며 ‘9일 본회의 처리’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은 야 3당 대표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이날 저녁 의총을 열어 1일 또는 2일에 발의해 5일 표결하는 방안을 민주당과 정의당에 제안했다. 하지만 민주당과 정의당이 이에 합의해주더라도 현재로선 새누리당이 5일 본회의 개최에 동의해줄 가능성이 희박해 5일 처리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기 위해 메모를 꺼내고 있다. 이 메모에는 대통령 퇴임 4월30일, 총리 추천, 내각 구성, 6월30일 대선 등이 적혀 있다.
이재문 기자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의총를 열고 박 대통령의 내년 4월 말 사임 및 6월 말 대선을 당론으로 확정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안정적인 정권 이양과 최소한의 대통령 선거 준비기간 확보를 위해서”라며 “탄핵 심판의 종료 시점과도 비슷한 시점을 택했다”고 당론 채택 이유를 설명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와 친박계 서청원 의원이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이제원기자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와 김무성 전 대표가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이제원기자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오른쪽)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원유철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제원 기자
새누리당 비상시국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위원회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에서 의원들이 인사를 하고 있다.
이제원기자
앞서 비박계인 김무성 전 대표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조찬 회동을 가진 뒤 “(추 대표에게) 4월 말에 박 대통령의 퇴임이 결정되면 굳이 탄핵으로 가지 않고 우리가 합의하면 좋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 의총에서 4월30일 퇴임을 의결해 대통령의 답을 듣고, 그것이 안 되면 9일 탄핵에 참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혀 탄핵 동참 여지는 남겼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늦어도 1월 말까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진·이도형 기자 bluewin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