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계종 승려 2684명, '朴 대통령 즉각 퇴진'요구 시국선언

입력 : 2016-12-01 14:48:02 수정 : 2016-12-01 14:48: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한불교조계종 소속 승려 2684명은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과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1일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상임대표 시공 스님·공동대표 일문 스님, 조계종 불교사회연구소장 법안 스님,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부위원장 도철 스님 등은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발표한 시국선언문을 통해 "박 대통령은 비선 실세에 의한 국정농단사태와 헌법질서 파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길 요구한다"고 알렸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가 주도한 이번 시국선언에는 조계종 비구와 비구니, 사미와 사미니 등 출가자 2684명이 이름을 올렸다.

불교환경연대 상임대표 법일 스님이 낭독한 시국선언문은 "최근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일가의 헌정 질서 파괴 및 국정농단 사태를 참담한 심정으로 목도하고 있다"며 "한국사회가 이대로 무너질 수 없다는 위기의식과 국민이 위임한 소중한 주권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에 의해 농락당하는 것에 대한 분노가 수백만의 국민을 거리로 이끌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주권이 덧없이 훼손된 엄중한 시기일수록 나라를 바로 세워야 한다는 간절한 염원이 우리 국민 마음속에 더욱 커지고 있다"며 "우리가 바라는 것은 명확하다. 이번 사태와 관련된 모든 삿된 일들의 진위가 명백하게 밝혀지고 법과 원칙에 의해 바로 잡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된 모든 이들의 과오가 숨김없이 공개되고 그에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박 대통령 역시 잘못을 인정하고 즉각 퇴진하라는 국민의 뜻을 준엄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큰 책임이 있는 여당 역시 깊은 반성을 통해 대대적으로 혁신해야 한다"며 "국민의 대의기관으로서 또 책임 있는 정당으로서 그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국민의 뜻에 따라 탄핵절차를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