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秋 상의 없이 1월 퇴진요구, 왜 혼자 저러고 다니는지~" 격노

입력 : 2016-12-01 10:17:08 수정 : 2016-12-01 10:17: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야권과 상의없이 전격적으로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를 만나 통령 퇴진 협상을 시도한 데 대해 "왜 자기 혼자 저러고 다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맹 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어제 야3당 대표회담에서 일체 탄핵에 목표를 두고 '대화를 하지 말자'고 합의했던 추 대표는 우리 당에 아무런 상의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마치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을 요구했던 것처럼 김 전 대표와 회동했다"고 추 대표의 돌출행동을 질타했다.

박 위원장은 "탄핵안을 발의하자고 그렇게 주장하던 추 대표가 이제 내년 1월 대통령이 퇴진하라는 다른 요구를 했다"며 "도대체 왜 민주당과 추 대표가 이렇게 나가는지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촛불 민심을 받들라고 우리 야당에게, 국회에게 요구하고 있다"며 "그런데 앞에서는 공조해서 탄핵하자고 하고, 또 함께 (대통령과 비박계를) 만나자고 하면 탄핵과 해체의 대상인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못 만난다고 하면서 왜~"라며 맹공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