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비주류 "탄핵 가결수 충분히 확보, 4월 30일 퇴진이 적당· 시기 밝혀야"

입력 : 2016-12-01 09:13:12 수정 : 2016-12-01 09:1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누리당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이 내년 4월 30일이 적당하다"며 "조기 퇴진 시점을 명확하게 밝힐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탄핵 대열이 흔들리고 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탄핵안 가결정족수를 확실하게 확보하고 있다"고 강조, 대통령의 시기 표명을 압박했다.

1일 비상시국위 대변인 격인 황영철 의원은 "국회에서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알렸다.

황 의원은 "우리는 박 대통령의 사퇴 시한으로 내년 4월 30일이 적당하다고 말씀드렸다"면서 "이에 대해 대통령이 분명한 입장을 조속하게 밝혀주길 진심으로 요청한다"고 했다.

황 의원은 '어떤 식으로 청와대에 전달할 것인지'를 묻자 "여러분(언론)이 전달하고, 저 또한 전달할 것"이라면서 "어제 비상시국회의의 논의 내용도 청와대에 이미 전달돼 있다"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박 대통령 조기 퇴진 로드맵' 마련을 위한 여야 협상을 거부한 데 대해 "참으로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황 의원은 "비상시국회의는 국민의 뜻을 받들어 이 난국을 풀어가기 위한 치열한 고민과 해법을 내놓고 있다"며 "그런데 야당은 한 일이 무엇이냐. 국회가 할 일, 정당이 할 일을 내팽개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 탄핵에 대한 비주류측의 '단일대오'가 흔들리고 있다는 말에 황 의원은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탄핵안이 상정될 경우 가결정족수를 확실하게 확보하고 있고, 우리 입장은 하나로 정해져 갈 것이라는 점"이라며 "비상시국위의 단일대오가 어떤지 분명히 인식해달라"고 강력히 부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