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퇴진 시점'요구에 "국회 결정에 따르겠으니 빨리 논의하길"

입력 : 2016-12-01 09:04:28 수정 : 2016-12-01 09:04: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는 새누리당 비박계 등이 박근혜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명확히 밝혀 줄 것을 요구한 것에 대해 "국회 결정에 따른다고 했으니 국회에서 조속히 논의되기를 바란다"고 대통령 3차 담화수준의 말을 되풀이 했다.

1일 정연국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이 '2월 말 또는 4월 말에 물러나는 게 적당하다'고 언급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그런 말씀을 들은 것은 없다. 공식적으로 한 대통령 말씀대로 이해해달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따로 염두에 둔 '질서있는 퇴진' 시점이 있느냐는 물음에 "들은 것이 없다"고 말했다.

야당에서 박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논의를 거부한 데 대해서도 "대통령이 말씀하신 내용대로 이해해주기를 바란다"며 국회 논의를 호소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에 대한 기자회견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기자회견을 검토하는 취지로 "지금까지 사건 전체에 대해 소상하게 말씀드린 게 없으니까 다들 궁금해하고 대통령 말씀을 직접 듣고 싶다는 부분에 대해서 대통령이 직접 소상하게 말씀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을 탄핵소추안 처리 전 소명의 기회로 삼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탄핵과 관련된 것이라든가, 일정 등에 연동된 것이 아니고 직접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기자회견의 형식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게 없다"며 특별검사 수사의 가이드라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가이드라인이 있을 수 있겠나"라고 부인했다.

정 대변인은 이번 주 대통령 일정에 대해 "아직 들은 것은 없다"며 새누리당 재선 의원들과의 면담 취소에 대해선 "대국민담화 전에 나온 이야기로 추가로 만나기로 했는지에 대해선 아직 들은 것이 없다"고 했다.

한편 특검 수사에 대비한 변호인단 구성에 대해 "이번 주 내에는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오늘이나 내일 중으로 명단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