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순실·장시호, 일부 기획사·가수에 특혜 의혹"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1-03 19:12:33 수정 : 2016-11-04 01:3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농단’ 연예계 확산 조짐/ ‘회오리 축구단’ 통해 인맥 쌓고 대형 기획사 영향력 행사 정황
최순실 국정농단이 연예계로 확산될 조짐이다. 최씨와 조카인 장유진(장시호로 개명·사진)씨가 연예계를 장악하기 위해 인맥을 쌓고 일부 기획사와 연예인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3일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최씨와 장씨가 연예계 사업에 침투를 많이 해 있고 그들과 연계된 특정 연예인에게 특혜를 줬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두 사람이 연예계 사업에 뛰어들어 연예계를 장악하려 했던 정황들이 곳곳에서 발견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최씨가 한류와 문화융성 사업을 통한 이권 개입에 관심이 컸다는 점에서 안 의원의 이번 발언이 주목된다. 최씨가 작성한 ‘문화융성 문건’은 1조4000억원 규모인 경기 고양시 K컬처밸리, 서울 송파구의 ‘K팝 공연장’으로 확대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조카인 장씨는 제주에서 고급빌라를 구입해 머물면서 K팝 융복합 상설공연장 건설에 관여하려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문체부는 2018년까지 중문관광단지에 1500억원을 들여 2000석 규모의 공연장을 세울 계획을 지난해 2월 내놓았다. 최씨의 구상이 계획대로 진행됐을 경우 한류 테마파크와 공연장의 알맹이를 채울 연예계와의 공조는 필수다.


검찰 수사대상에 오른 최순실씨의 조카 장유진씨가 센터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서울 성동구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사무실 문이 3일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안 의원은 “10년 전 장씨의 모친인 최순득씨가 유명한 연예인 축구단인 ‘회오리축구단’에 다니면서 밥을 사주며 연예계에 자락을 쭉 만들어 놓았다”며 “지금은 애들도 다 아는 그분이 대표로 있는 대형기획사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그 기획사를 키워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씨와 오랜 친분이 있고 장씨와도 아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이름만 대면 누구나 알 만한 그 가수가 국제행사에서 생뚱맞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로 초대돼 노래를 부른다”며 “배경에 최순실의 힘이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YG엔터테인먼트는 자사와 소속 가수 싸이와 관련한 루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YG는 “장유진씨가 (YG에) 입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싸이와 장유진씨의 친분은 전혀 없다”며 “두 사람은 만난 적도 없으며 아는 사이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