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대기로 선 야권 투쟁… ‘거국 내각→ 하야’ 단계론 부상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1-03 18:27:55 수정 : 2016-11-03 22:36: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야당 내 강경론 ‘빗발’
야당이 최순실 게이트 투쟁 방향을 놓고 중대 기로에 섰다.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총리 내정에 이어 3일 청와대 비서실장 인선까지 야당과 협의 없이 속전속결식으로 처리하며 정면돌파에 나서자 야당 내에서 하야·탄핵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야권의 대선 주자들도 일제히 강경투쟁을 주문하고 나섰다. 이 때문에 그동안 하야나 탄핵 요구와는 일정한 거리를 뒀던 야당 지도부도 태세 전환을 본격적으로 고민하기 시작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운데)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병준 교수의 국무총리 내정과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의 대통령 비서실장 기용을 비판하고 있다.
이재문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야 3당이 최순실 파문과 관련해 국회 긴급현안 질의를 추진키로 했다며 “국회 국정조사와 긴급현안질의에 여당이 협조하지 않으면 밖에서 국민에게 직접 보고할 수밖에 없다”고 장외투쟁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도 라디오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김병준 총리 지명 등과 같이 여전히 변하지 않으며 꼼수 정치와 공작 정치를 계속한다면 하야의 길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6 서울 갈등 국제콘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 야당 내에선 강경론이 빗발치고 있다. 이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2시간 반가량 21명이 발언했는데 지도부의 미온적 대응을 비판하며 강경투쟁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적지 않은 의원들이 총리 지명 철회와 국회 주도의 거국내각을 동시 요구하고, 이에 응하지 않으면 하야나 탄핵 투쟁에 나서는 ‘단계적 압박론’에 공감을 표시했다고 한다.

민주당 의원 총 31명은 박 대통령 퇴진 촉구 성명 발표를 통해 지도부를 압박했다. 이상민·안민석·홍익표·한정애·소병훈·금태섭 의원 등 6명이 성명을 내놓았고, 의원 모임인 ‘더 좋은 미래’와 김근태계인 민주평화국민연대 소속 의원 27명도 퇴진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이상민, 소병훈 의원은 두 성명서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이재문 기자
야당 지도부는 그간 하야·탄핵 카드에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 박 대통령의 지지 기반인 TK(대구·경북) 지역과 노년층으로부터 대통령 동정론을 불러일으켜 역풍을 낳을 가능성을 우려해서다. 또한 박 대통령 퇴진 후의 정치적 공백을 어떻게 메울지에 대한 뚜렷한 청사진이 부재한 것도 야당의 강공 선택을 망설이게 만든 요인으로 꼽힌다.

야권에선 5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고 백남기 농민 영결식이 야당의 향후 행보를 가늠할 무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 비대위원장이 공동장례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하는 만큼 이 자리에서 어떤 형태로든 향후 투쟁 방향이 제시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김동진 기자 bluewin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