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블릿PC 둘러싼 비밀, 다음주 풀리나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1-03 19:06:27 수정 : 2016-11-03 23:0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정호성 피의자로 소환 방안 검토… 정씨 진술 근거로 실제 사용자 가릴 듯
청와대 문건 유출 의혹을 받는 정호성(47·사진) 전 청와대 부속실 비서관이 다음주 검찰에 소환된다. 그가 검찰에서 어떤 진술을 내놓느냐에 따라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 물증이면서도 아직 누구의 물건인지조차 확실치 않은 태블릿PC의 비밀이 풀릴지 주목된다.

최순실씨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르면 7일 정 전 비서관을 피의자로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검찰은 “아직 신분이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법조계에서는 피의자 신분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한다.

박근혜 대통령을 20년 가까이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문고리’ 3인방 가운데 한 명으로 알려진 정 전 비서관은 1998년 4월 박 대통령이 대구 달성군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직후 처음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지난달 말 최씨 국정농단 의혹의 책임을 지는 뜻에서 사의를 밝혔고, 박 대통령은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 등 나머지 3인방과 함께 사표를 전격 수리했다.

청와대 각 수석실과 정부 각 부처에서 올라온 모든 문서는 부속실로 모여 박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되는 구조다. 이 때문에 정 전 비서관은 최씨에게 자료를 직접 혹은 이메일로 몰래 보내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태블릿PC 속 청와대 내부문서를 작성한 아이디 ‘narelo’가 정 전 비서관의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정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낼 때부터 현재까지 이 아이디를 사용 중이다.

태블릿PC를 개통한 것으로 파악된 김한수 청와대 행정관은 이미 검찰 조사를 받은 상태다. 김 행정관은 “태블릿PC를 내가 개통해 쓰다가 이춘상 보좌관에게 넘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의 핵심 측근 중 한 명이었던 이 보좌관은 대통령 선거운동이 한창이던 2012년 12월 교통사고로 숨졌다.

검찰은 이후 이 보좌관이 최씨에게 태블릿PC를 다시 넘겨줬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정 전 비서관에게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은 물론 외교비밀 누설,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을 출국금지하고 지난달 29일 청와대에 있는 그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