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유라 두둔 후 장관 취임' 김희정 전 의원 "혼자 나와 1등한 것 몰랐다"

입력 : 2016-11-03 17:42:29 수정 : 2016-11-03 17:42: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희정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2년 전 최순실의 딸 정유라를 두둔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김 전 의원은 3일 방송된 JTBC '뉴스현장'에 출연해 "당시에는 정씨가 메달을 딴 과정에 문제가 없어 보였다. 그런데 지금 와서 보니 그 자료들이 모두 부실한 자료들이었던 것 같다. 정 씨가 혼자 대회에 참가해 금메달을 딴 사실도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라 정치공세를 반박하려 했던 것일 뿐"이라는 해명을 덧붙였다.

2014년 4월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안민석 의원은 "마사회 선수만 이용할 수 있는 마장에서 정유라 혼자 훈련하도록 하는 등 특혜가 주어졌다"며 의혹을 제기했고, 김 전 의원은 "정유라는 2007년부터 2014년 3월까지 거의 모든 대회에서 1, 2위를 휩쓸다시피 했다. 부모가 누구고 윗대 어른이 누구라는 이유로 이렇게 훌륭한 선수에 대해 음해를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전 의원은 그로부터 3개월 여성가족부 장관에 취임하게 돼 대통령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과 관계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전 위원은 해당 의혹이 확산되기 전 JTBC '뉴스현장'에 패널로 출연해 '최순실 파문'에 대한 의견을 피력한 바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