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세균 "이럴 때 일수록 국회가 중심 잡아야, 대통령도 국회와 협력해 주길"

입력 : 2016-11-03 14:13:13 수정 : 2016-11-03 14:13: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최순실 국정농단이 불러온 국정공백 상황과 관련해 "이럴 때 일수록 국회가 단단히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께서도 현 시국의 엄중함에 대한 진심어린 마음으로 국회와 협력해 주시기를 요청 드린다"고 했다.

정 의장은 3일 국회 본회의 모두발언에서 "국회 본연의 책임과 역할에 충실하는 것이 상실감에 빠진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다"며 이같이 말한 뒤 "미증유의 위기 극복과 민생안정을 위해 여야가 힘을 합치고 난국을 헤쳐 나갈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했다.

정 의장은 "실로 엄중한 시국이다. 걱정이 태산이다. 국가적으로 불행한 사태 앞에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지 갈피를 못 잡고 우왕좌왕 하고 있다"며 "국민의 참담함, 허탈감, 걱정이 번져가고 국가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쌓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혼돈스러운 와중이라고 하더라도 내년도 예산안 및 관련 세법 처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해주길 부탁드린다"며 "국회의장으로서 '법정시한 내 여야 합의처리 우선원칙'을 지키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대한민국의 파국을 바라는 국민은 단 한사람도 없다"며 "지금 우리가 초유의 혼돈과 위기를 맞고 있지만, 이런 시련과 고통이 우리 사회의 고질적 병폐를 돌아보고 치유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국무위원들에 대해서도 "우리 공직사회가 동요하지 않고 국민의 공복으로서 본연의 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각별히 애써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며 "진정한 리더십은 위기 상황에서 빛을 발한다"고 주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