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 崔사태 "대통령이 신비주의· 샤먼에 빠진 일"로 분석

입력 : 2016-11-03 11:31:59 수정 : 2016-11-03 11:31: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P)나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등 외국언론들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대통령이 신비주의 혹은 샤머니즘에 빠진 일로 분석하고 한국은 물론 아시아 지역 안보를 위해 박근혜 대통령이 나서 조속한 진상규명과 수습을 촉구했다.

2일(현지시간) WP는 최씨 아버지인 고 최태민 씨가 '한국의 라스푸틴'으로 불린다는 점과 '팔선녀' 비선 모임 의혹을 지적한 뒤 "한국의 대통령이 신비주의자나 샤먼에 빠진 유일한 지도자는 아니다"고 보도했다.

WP는 "2008년 군주제 폐지 전 네팔의 왕정에서 점성술사들로 구성된 자문단을 뒀으며 마힌다 라자팍세 전 스리랑카 대통령은 2005, 2010년 대선 승리를 예측한 점성술가를 뒀다"고 소개했다.

또 "2008년 나이지리아 전직 대통령이 이슬람 예언가와 함께 자신의 암살을 꾀했다며 정적을 비난한 일도 있었다"고 해 박 대통령이 신비주의에 심취했음을 간접적으로 강조했다.

FT는 '박근혜 대통령은 서울의 스벵갈리에 대해 확실히 밝혀야한다'(Park should come clean over Seoul Svengali)는 사설에서 "아무런 공식 직위도 없이 박 대통령의 개인사에서 일부 정신적인 역할만 한 사람이 국가수반에 대해 스벵갈리와 같은 장악력을 얻었다는 것이 (사람들) 인식"이라고 주장했다.

스벵갈리는 프랑스·영국계 작가 조르주 뒤 모리에의 소설 '트릴비'(1895)에 등장하는 최면술사로 다른 사람의 정신을 조종하는 사람의 대명사이다.

소설 '트릴비')에서 스벵갈리는 가난한 음치 소녀 트릴비에게 최면을 걸어 디바로 만든다. 스벵갈리가 죽자 트릴비는 노래와 무대에 관한 모든 것을 잊어버린다.

FT는 "이번 사태가 국내에 국한되지 않고 아시아에서 힘의 균형을 뒤흔드는 스캔들이 될 수 있다"며 "박 대통령이 북한의 무력 도발 앞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결정하는 등 안보 측면에서 어려운 결정을 하는 의지를 보였기에 그렇다"고 지적했다.

FT는 "현재의 정치 위기에 지역협력 강화 능력이 저해되면 평양은 더 대담해지고, 한국·일본이라는 축이 침식된다면 필리핀이 중국으로 기운 데 이어 아시아에서 미국의 영향력은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FT는 "박 대통령이 살아남으려면 개각 이상을 해야 할 것"이라며 "최 씨로부터 공개적으로 멀어져야 하고 그들 관계의 본질을 명백히 밝혀야하며, 친구를 사법처리에서 보호하려는 어떤 모습도 피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AP통신도 '한국의 초현실적(surreal) 스캔들의 배경'이라는 기사에서 '서커스'처럼 보이기도 하는 이번 사태가 대통령직을 위협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최씨 일가 이력부터 사태에 분노해 대검찰청에 포크레인을 몰고 돌진한 남성까지 최근의 일을 소개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스터리한 편지가 한국의 지도자를 홀리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육영수 여사 서거 후 1975년 최태민씨가 박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를 내보이며 박 대통령과 최씨 일가의 인연을 소개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