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장심사 앞둔 최순실, "어떤 결정이든 달게 받을 각오"

입력 : 2016-11-03 11:10:41 수정 : 2016-11-03 11:2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일 오후 구속적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앞둔 최순실씨가 "어떤 결정이든 달게 받을 각오이다"라는 뜻을 변호인을 통해 전했다.

최씨 변호인인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67·사법연수원 4기) 변호사는 이날 오전 서초구 정곡빌딩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오늘 최순실씨가 출석한다"면서 최씨가 이같이 말했다고 알렸다. 

이 변호사는 "최순실씨가 법원 결정에 승복하겠다는 의사를 미리 밝히고 있기 때문에 어떤 결정이 내려져도 달게 받을 각오를 하고 있다"며 "입국할 때 부터 어떤 경우든 형사 사법절차에 순응하겠다는 의사를 갖고 있었다"고 했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와 사기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씨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 서관 319호에서 한정석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변호사는 "영장실질심사에서 이 사건의 성격과 사실문제, 증거관계, 법리문제와 사회에 던지는 충격에 관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검찰과 변호인간 쌍방의 견해 표명이 있을 것"이라며 법리를 따질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 변호사는 "변호인으로서 영장실질심사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을 한 뒤 재판부의 엄정한 판단을 기다리려고 한다"면서 구속을 예상하는지 등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예측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