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崔의 조카 장시호 출국금지· 수사 본격화…이모 등에 업고 영향력

입력 : 2016-11-03 11:00:22 수정 : 2016-11-03 11:00: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농담 파문을 일으킨 최순실(60)씨 조카 장시호(37·개명 전 장유진)씨에 대해 검찰이 출국금지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승마선수 출신인 장씨는 이모인 최씨를 등에 업고 스포츠 분야 각종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았다.

3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장씨를 출국금지 조치하고 장씨 의혹과 관련한 자료 수집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는 지난해 6월 '우수 체육 영재를 조기선발·관리해 세계적인 기량을 가진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며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설립했다.

신생법인으로는 이례적으로 지난해 문체부로부터 6억70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았다.

삼성전자도 작년 9월부터 올 2월까지 센터가 주관하는 빙상캠프 후원 등의 명목으로 5억원을 지원했다는 설이 나왔다. 

또 지난 3월 설립한 스포츠 매니지먼트사인 '더스포츠엠'는 장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져 있다. 이 업체도 설립 3개월 뒤 K스포츠재단이 주최하고 문체부가 후원한 국제행사 진행을 맡았다.

장씨가 실세 차관 의혹을 받았던 김종 문체부 2차관과 수시로 통화하며 사업상 도움을 받았다는 증언도 있다.

한편 최순실씨 언니이자 장시호씨 어머니인 최순득씨도 300억원대 재산 형성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어 검찰 수사가 최씨 일가로 뻗어나갈 지 주목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