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朴대통령 살길, 탈당→여야 영수회담→거국내각 총리 협의지명 뿐"

입력 : 2016-11-03 10:06:27 수정 : 2016-11-03 10:06: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유일하게 살아날 수 있는 길은 새누리당 탈당 후 야 3당 대표와 영수회담을 갖고 거국내각 총리를 협의해 지명하는 것 뿐이다"고 경고했다.

3일 박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상황 파악을 잘 못하고 고집과 오기, 독선을 계속하면 우리는 성난 민심과 함께 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 분노는 하야로 표시되고 있다"면서 "거듭 박 대통령의 개각 철회를 야 3당과 함께 요구한다. 철회하지 않을 경우 야 3당은 청문회를 보이콧할 것으로 이는 변하지 않는, 변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총리 내정 철회를 요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검찰의 행태는 역시 변하지 않았다. 대통령이 변하지 않으니 검찰도 변하지 않는 것으로, 최순실 씨에게 직권남용죄 등을 적용하는 것은 봐주기"라면서 "그렇게 하면 5년 이하 징역에 처할 수 있고 박근혜 대통령의 조사를 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존경받는 길은 최 씨를 반드시 뇌물죄로 기소하는 것"이라며 "국민 불안을 제거하기 위해선 박 대통령이 진심어린 사과를 하고 검찰의 수사를 받겠다는 것으로, 그 결과에 따라 '나도 처발받겠다'는 게 선제돼야 한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