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천정배 "김병준, 安이 비대위원장으로 모셔야 한다고 고집한 인물"

입력 : 2016-11-03 09:22:02 수정 : 2016-11-03 09:21: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당 천정배 전 공동대표는 국무총리 후보자로 내정된 김병준 국민대 교수에 대해 "정확히 말하면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당 비대위원장으로 모셔야 되겠다고 고집했던 인물"이라고 안 전 대표를 겨냥했다.

천 전 대표는 3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김 교수가 당초 국민의당 신임 비대위원장으로 거론됐었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천 전 대표는 "이 분(박근혜 대통령)이 그야말로 혼이 나간 상태라서 무슨 이성적 판단을 할 수 없다면 논외겠지만 적어도 합리적으로 판단해 본다면 김병준 카드가 국회를 통과할 가능성은 제로"라며 "김 교수를 총리로 실제로 임명할 생각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박 대통령이 '비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국면전환용으로 기습개각을 단행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에게는 '김병준은 너희 정부 인사 아니었느냐' 이런 얘기를 하는 것"이라며 "안 전 대표에게는 '그래, 당신이 비대위원장 시키려고 한 사람 아니냐' 그렇게 던져놨다"고 박 대통령이 김병준 교수를 총리에 지명한 노림수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야당이 (임명을) 반대하면 '거 봐라, 나는 국정을 수습하려고 하는데 야당이 발목잡기 하는 거 아니냐' 이런 식으로 야당을 비난하면서 최순실 게이트 등 여러 수사에서 국면을 전환하려 이런 얕은꾀를 쓴 게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천 전 대표는 그것에 의해 불행하게도 김 교수라는 분이 그냥 버리는 카드로 활용되고 있는 것 아닌가 의심한다"면서 "어제처럼 그런 폭거를 계속해 간다면 저희는 야당이 요구해서가 아니라 민심 때문에 하야로 귀결될 수밖에 없지 않을까 걱정한다"고 경고했다.

천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이 이런 상태로 앞으로 1년4개월 정도를, 하루이틀도 아니고 사실상 대통령이 유고인 상태처럼 보이는 상태로 나라를 흘러가게 할 수가 없다"며 "박 대통령이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모든 욕심을 내려놓고 민심을 잘 받아들이고, 그 민심을 대변할 수 있는 야당의 지도자들과 협의해서 수습책을 마련하는 것이 마지막 남은 길"이라고 충고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