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승마경기장 바꿔달라” 최순실이 직접 탄원… 커지는 외압 의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1-02 21:24:04 수정 : 2016-11-03 07:5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혜정권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개명 후 최서연)씨가 딸 정유라(20·개명 전 정유연)씨와 함께 2014년 제주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를 앞두고 대한승마협회에 경기 장소를 제주에서 육지로 변경해달라는 취지의 진정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전국체전을 불과 1주일 가량 앞두고 유일하게 승마종목만 제주가 아닌 인천으로 변경된 배경에 최씨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2일 세계일보가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전국체육대회 제주도 개최에 따른 진정서’ 문건을 보면, 최씨 모녀는 대회를 한 달 앞둔 2014년 9월28일 다른 선수 77명과 함께 “제주도에서 경기를 하면 장시간 말을 배로 옮겨야 하는 문제 등이 있으니 선수들이 안전하게 최고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내륙 개최를 부탁한다”는 내용의 진정서(사진)를 대한승마협회에 제출했다. 

이후 승마 경기는 70억원 가까이 들여 만든 제주대 승마경기장에서 인천 드림파크승마장으로 돌연(10월20일) 변경됐다. 드림파크승마장은 최씨의 딸 정씨가 전달 열린 인천아시안게임 마장마술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곳이다. 당시 대학 특례입학을 준비하던 정씨의 전국대회 입상 실적을 위해 대한승마협회 등이 선수들을 앞세워 경기장을 바꾼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당시 정씨는 6위를 기록했다.

제주 체전에 참가했던 한 승마선수의 아버지는 “말들이 낯선 경기장에 가면 긴장해서 쭈뼛쭈뼛 하기 때문에 정유라 등 아시안게임 경기장에서 경기해 본 선수들이 유리할 수밖에 없었다”며 “제주도가 말산업 특구이기도 하고 원희룡 지사도 신경을 많이 썼는데 느닷없이 경기장이 바뀌어 의아하게 생각한 사람이 많았다”고 말했다.

2014년 아시안게임 승마 마장마술 단체전에 출전한 최씨의 딸 정유라씨의 모습.
연합뉴스
체육회와 승마협회 측은 제주 경기장의 바닥 배수문제를 비롯해 시설 미비에 따른 사고 위험성과 경기력 약화 문제를 경기장 변경 사유로 들었다. 그러나 제주도 측은 “경기장을 지을 때부터 승마협회의 자문을 받았고, 승마협회가 실사를 통해 문제제기한 바닥 개보수, 연습마장 확보 등의 조치를 모두 취했다”고 반박했다. 승마협회의 실사과정에서도 유독 제주 대회에서만 국제 공인 경기장 수준의 시설을 요구하고, 제주에 큰 비가 내릴 때 예고 없이 현장 점검을 나오는 등 석연찮은 점이 많았다.

결국 제주도가 체육회와 승마협회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1심 재판부도 제주도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전례가 있음에도 유독 제주 대회에서만 국제경기 수준을 요구한 것은 부당해 보이고, 협회가 최종점검 통보도 없이 한 현장실사에 따라 개최 불가를 결정한 것은 위법하다”며 1억8444만원을 배상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제주도 측의 관계자는 “승마협회에서 말 운송 문제를 지적한 내용도 보험을 비롯해 최대한 편의를 제공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춘 상태였다”며 “몇년 전부터 제주대회 일정이 확정됐는데 대회가 임박해서 선수들이 말 운송 문제로 진정서를 낸 것도 이해가 안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제주 승마 대표인 A선수까지 진정서를 내 논란이 많았다. 제주승마협회 한 관계자는 “많은 비난을 받았던 A선수의 해명을 들어보니, ‘주위에서 사인을 하라고 해서 했다’고 하더라”면서 “승마계는 위계가 엄격한데 ‘보이지 않는 힘’이 작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A선수는 취재팀에게 “그런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다”고 입을 닫았다.

전 지방승마협회장 B씨는 “당시 진정서는 최씨의 최측근인 박모 전 승마협회 전무가 주도했고 선수들은 형식적으로 진정서에 서명만 했다”고 주장했다.

갑자기 바뀐 경기장이 인천 드림파크승마장인 점도 승마인들 사이에서는 의문이었다. 내륙 경기는 국제 규격에 가장 적합한 경북 상주국제승마장에서 열리곤 했기 때문이다. 최근 5년 간 전국체전 승마 경기가 상주가 아닌 인천에서 열린 해는 2014년이 유일하다. 당시 대한체육회는 대체 경기장 1안으로 드림파크승마장을, 2안으로 상주승마장을 제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오영훈 의원은 “최씨의 딸 편의를 위해 대회 개최지 변경 등의 전횡이 있었다면 권력이 전국민을 우롱하고 온 힘을 들여 전국체전을 준비하던 제주도민들을 짓밟은 셈”이라며 “국회 차원에서도 명확한 진실 규명과 재발 방지책 마련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태영·최형창·이창수 기자 anarchy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