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후임 임명도 전에… 황 총리, 물러나려고 했나

입력 : 2016-11-02 18:59:04 수정 : 2016-11-02 23:05: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임식 일정 잡았다 취소
황교안(사진) 국무총리가 2일 후임 총리 인선 발표 직후 이임식 일정을 잡았다가 돌연 취소하는 오락가락 행보로 혼란을 가중시켰다.

총리실은 이날 오전 10시 김병준 국민대 교수가 총리 내정자로 발표된지 30분 만에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오후 1시에 황 총리의 이임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오전 11시20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번 사태와 관련해 내각의 대표인 국무총리로서 책임을 지고 이임을 하려고 했지만, 국정운영 공백이 한시라도 있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으로 이임식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총리실 설명에도 관가에서는 신임 총리 내정자의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기도 전에 이임식 일정을 잡았던 것 자체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는 말이 나온다. 통상 국회 인준 절차를 거치지 않는 장관의 경우 후임자 내정 직후 이임식을 개최한 적이 있지만, 총리는 경질 등 불명예 사퇴를 제외하곤 신임 총리 내정자의 정식 임명까지 자리를 지키는 것이 관례다.

일각에서는 황 총리가 개각 사실을 뒤늦게 알고 사의를 표한 뒤 서둘러 이임식을 추진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아침에 황 총리와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만났는데 그 분들도 총리 내정을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날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서도 야당 의원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황 총리의 사표를 수리했다가 논란이 일자 취소한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당초 총리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의 책임을 진다는 의미에서 이임식을 잡았던 것인데 국정공백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있어 취소한 것”이라며 “황 총리와 사전협의 없이 후임 총리 후보자 인선 발표가 이뤄졌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