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재계 '최순실 후폭풍'… 관련기업 의혹과 해명은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1-02 19:11:08 수정 : 2016-11-02 23:15: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속속 드러나는 ‘금권 유착’ 재계를 덮친 ‘최순실 게이트’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강제모금 사실을 시인한 가운데 최씨와 그 측근들이 재계에도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직접 지원받은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이들이 기업 민원을 청탁받은 사실도 밝혀졌다. 검찰이 재단 설립에 참여한 기업을 전수조사하기로 방침을 세움에 따라 국내 기업 관계자의 줄소환이 불가피해졌다.

삼성이 최순실씨가 독일에 세운 ‘비덱 스포츠’에 280만유로를 지원한 정황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사진은 2014년 아시안게임 승마 마장마술 단체전에 출전한 최씨의 딸 정유라씨의 모습.
연합뉴스
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은 최씨가 좌지우지한 미르·K스포츠재단에 그의 딸 정유라씨를 위해 명마와 승마장을 사는 등 전폭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실제 삼성전자는 지난해 9∼10월 최씨 모녀가 소유한 스포츠 컨설팅 회사 ‘코레(Core)스포츠’와 계약을 맺고 컨설팅비로 280만유로(당시 환율 기준 35억원)를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10억원 이상이 그랑프리 대회 우승마인 ‘비타나V’ 구입에 쓰였고, 독일에서 이 말을 타고 훈련한 사람은 최씨 딸뿐이다.

삼성은 “지난해 3월 대한승마협회 회장사를 맡은 후 협회에서 2018년 아시안게임과 2020년 올림픽 대비 승마 육성 발전계획서와 함께 해외전지 훈련업체로 코레 스포츠를 추천해왔다”며 “당초 선수 6명의 전지훈련을 지원하기로 했는데 정유라씨는 국가대표여서 이미 현지에 가 있었고 나머지 선수는 협회 내부 사정으로 선발이 지연되면서 지원을 못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삼성 지원이 승마협회의 추천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승마협회 관계자는 “모르는 일”이라며 “협회 총회나 이사회를 거쳐 돈이 나가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씨가 이틀째 조사를 받은 뒤 2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나와 서울구치소로 향하는 차량안에서 고개를 푹 숙이고 있다.
연합
포스코와 부영그룹도 이번 사태에 휘말렸다. 한겨레보도에 따르면 지난 2월 롯데호텔에서 안종범 전 경제수석과 K스포츠재단 정현식 사무총장,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등이 만나 재단에 투자하는 대가로 세무조사 무마청탁이 오갔다. 청와대수석이 기업의 세무조사 부정 청탁에 연루된 것이다. 정 전 총장은 부영 측에 K스포츠재단 1개 거점 운영을 위해 70억∼80억원의 재정지원을 요청했고, 이 회장은 긍정적 답변을 내놓는 대신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영 측은 “이중근 회장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으며, 당시 세무조사를 이미 받고 있는 상태였고 투자할 형편도 안 돼 거절했다”고 해명했다. 또 차은택씨 측근인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은 ‘포레카’라는 광고업체 대표를 협박해 회사를 강탈하려는 시도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포레카는 2015년 포스코가 매각한 연매출 500억원대 광고사지만, 여전히 포스코에 매출을 상당부분 의존하는 상태다. 차씨 측은 광고주를 세무조사하거나 영향력을 행사해 광고를 끊을 수 있다고 포레카를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포스코는 “전혀 무관한 일이며 포레카쪽 광고 물량 역시 매각 때 약정된 물량을 지키고 있다”는 입장이다.

포스코는 최씨가 주도한 더블루K재단, K스포츠재단과 배드민턴팀·종합스포츠단 창단을 협의한 사실도 드러났다. 지난 2월 더블루K 조모 대표는 포스코 측을 접촉해 “배드민턴 창단에 대해서 빨리 진행이 되도록 하겠다”는 반응을 얻어냈다고 최씨에게 보고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항상 들어오는 여러 민원 중 하나였지만, 당시 배드민턴팀이나 새 스포츠단을 창단할 여력이 없었고 완곡하게 거절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CJ그룹은 이재현 회장이 구속 수감된 상황에서 현 정부의 다양한 문화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배경에 차은택씨의 입김이나 지원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CJ는 “이 회장의 사면을 위해 노력해온 것은 사실이지만 비선 실세를 통한 구명 운동이나 특혜는 전혀 없었다”는 입장이다.

박성준·김수미 기자 leol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