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무성 "국무총리 내정 철회하고 국회와 상의해야"

입력 : 2016-11-02 17:22:04 수정 : 2016-11-02 17:2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를 내정한 것에 대해 "대통령은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거국중립내각 취지에 맞게 국회와 상의해 결정하라"고 요구했다.

김 전 대표는 2일 보도자료를 내고 "국회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총리를 지명한 것은 국민 다수의 뜻에 반하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저는 최순실 사태 이후 그동안 '어떻게든 헌정 중단을 막아야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었다"면서 "그러나 오늘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김병준 총리를 지명하는 방식은 사태 수습에 도움이 되지 않고 거국중립내각의 취지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특히 경제부총리와 국민안전처 장관까지 내정한 것은 거국중립내각은 물론 책임총리제도 아님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당도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고 어떻게 해서든지 헌정 중단을 막으면서, 국가의 장래를 같이 협의해 나갈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