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朴 대통령 2선 후퇴, 김병준이 내치 대통령"…"만신창이 된 지금 뭔 욕심있겠나"

입력 : 2016-11-02 17:03:47 수정 : 2016-11-02 17:0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이 2일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신임 국무총리후보자로 내정한 것에 대해 "(박 대통령의)사실상 2선 후퇴의 뜻을 담은 것"이라며 "김 내정자가 내치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전격 개각이 정국주도권을 행사하려는 의도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 청와대측은 "박 대통령은 국정의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그럴 수도 없다"며 "대통령이 만신창이가 된 지금 이 상황에서 정파적인 욕심을 취할 게 뭐가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헌정 중단과 국정 공백을 막기 위해 모든 것을 다 내려놓고 수용할 것이다"며 최순실 국정농단에 따른 혼란을 수습하는 카드로 박 대통령이 '내치(內治)는 김병준 책임총리, 외치(外治)는 박 대통령'이 담당하는 분권형 대통령제를 꺼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후임 비서실장 인선 등을 마무리한 뒤 김 총리 내정자에게 권한을 대폭 넘기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히는 자리를 마련할 것으로 안다"고 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책임총리 임명은 사실상 정치 현안에서 박 대통령이 2선으로 물러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여러가지 방식을 통해 박 대통령이 신임 총리 내정자에게 권한을 넘기겠다는 의지를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가 본인 색깔대로 국정운영을 해나갈 것"이라며 "현 정부의 정책이 많이 뒤집힐 것으로 본다"며 김 내정자가 부정적 시각을 갖고 있는 역사 국정교과서 추진 등 현 정부 각종 핵심 정책이 보류 또는 중단될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국민 여론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야권의 '현실을 너무 모른다'는 비판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하야는 국민과 역사 앞에서 무책임한 결정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헌정 중단을 막고, 국정 공백 최소화를 위해서 책임 총리에게 힘을 실어주고 일할 수 있게 해주는 방안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치권이 요구한 거국 중립내각의 취지를 살려 향후 개각도 김 내정자 의견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며 "김 내정자는 국무위원 제청권 등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적극 행사하게 될 것"이라고 향후 개각도 김 총리가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청와대는 야3당이 김 내정자 인사청문회 거부 방침을 밝히자 "정국수습을 위해 야당도 내려놓을 것은 내려놓고 같이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청와대측은 "노무현 정부의 정책을 설계했던 김 내정자가 향후 정부 정책과 내치를 책임지겠다고 하는데 이마저 거부하면 야당은 무엇을 위해서 정권을 잡으려 하는가"라며 "정국수습을 위해선 야당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