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더 이상 대통령 아니다"며 퇴진요구와 함께 강경투쟁 선언

입력 : 2016-11-02 15:29:51 수정 : 2016-11-02 15:42: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더이상 박근혜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니다"라며 "박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시라"고 하야를 촉구하며 강경 퇴진투쟁을 선언했다. 

2일 오후 안 전 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 내정 등 전격 개각과 관련해 "제게 주어진 정치적 소명을 담아 비장한 각오로 선언한다"며 대통령 퇴진을 요구했다.

안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게 "당신께 더이상 헌법을 파괴할 권리,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을 권한, 더이상 선조들의 피땀으로 일군 대한민국을 끌고갈 명분이 없다"며 "저는 지금 이 순간부터 위대한 국민과 함께 정의를 되찾기 위한 그 길을 가겠다. 어떤 고난과 희생도 감수하고 정의를 위한 길에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국민께 헌법파괴 사건의 죄를 고백하고 백배 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버젓이 총리를 지명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없이 뒤에 숨어서 인사권을 행사했다. 이는 분노한 국민의 정당한 요구에 대한 모욕이자 이것은 진실과 정의를 바라는 국민을 조롱한 폭거, 국회에서의 총리 인준 논란으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얄팍한 술책"이라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저는 그동안 국정 붕괴 사태를 해결하고자 여러가지 합리적인 수습책을 말씀드렸지만, 오늘 또 한번 깊이 절망했다. 박 대통령은 사태의 심각성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순실의 천문학적인 국고횡령 음모에 박 대통령이 직접 개입하고 지시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대통령을 앞세워 국가의 외교·정책·안보 예산을 사유화한 중대 범죄행위로, 박 대통령은 국민의 피땀어린 세금을 강탈하고 대한민국의 외교안보를 위험에 빠트렸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은 최순실 일파의 사욕을 위해 온갖 권력을 남용했다. 더이상 용납할 수 없다"며 이시간부로 대통령 퇴진운동을 펼칠 것임을 알렸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