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이러면 탄핵 하야의 길· '朴은 누구, 文은 누구 결재 받는다고 해"

입력 : 2016-11-02 14:14:44 수정 : 2016-11-02 14:1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2일 전격적으로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국무총리 후보자로 내정한 것에 대해 "박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며 "온건한 우리 당을 강경으로 몰아낸다면 우리도 그 길(탄핵·하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강력 반발했다.

박 위원장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이 국면을 인사국면으로 전환시키려고 하는 그러한 작태에 대해서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아직도 박 대통령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상규명을 뒤로 한 채 인사국면으로 호도하려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지금까지 책임총리, 거국내각을 거론하다가 야당에 한 마디 상의, 사전 통보도 없이 총리·부총리·일부 장관을 개편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은 이 와중에도 원로들을 만나서 '내가 사교에 빠졌다는 소리도 듣는다'면서 아직도 원망을 하고 있다. 진정한 반성이 부족하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며 "지금 시중에는 박근혜 대통령은 누구에게 결재를 받고 문재인 전 대표는 누구에게 결재를 받는다는 소리까지 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야당이 제안해 온 거국 중립 내각 구성이 무산된 데 대해선 "우리가 깬 것이 아니라 대통령이 깼다"며 "그러나 결국 그걸로 갈 것이다. 그게 대통령이 살고 나라가 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소야대에서 (인사청문회를 통해) 앞으로 총리도 안되고 헌법재판소장도 안 되면 말한 대로 대통령이 탈당하고 3당 대표와 협의해서(거국중립내각을)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한편 한 때 김 총리 내정자를 새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려 한 것과 관련해 박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이 어렵다는 얘기는 안 들었지만 총리 통보를 받았다는 얘기는 들었다"며 "본인이 결정할 문제인데 '고민해보겠다'는 보도를 보고 가는구나 하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