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최순실 2차내각, 국민농단 개각"이라며 수용거부

입력 : 2016-11-02 11:05:50 수정 : 2016-11-02 11:05: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2일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새 국무총리후보자로 내정하는 등 일부 개각을 전격 단행하자 "하야와 탄핵을 외치는 분노의 물결이 전국을 뒤덮는데 국정농단을 해왔던 내각인사들을 그대로 놔두고 최순실 2차 내각으로 또 다른 국민농단 개각을 했다"라며 수용거부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의 시국인식에 아직도 커다란 문제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야당과의 협의가 전혀 없었고, 따라서 거국내각이라고 포장하는 것은 포장지도 내용물도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 면면을 보면 한 마디로 국민 목소리를 완전히 외면한 오로지 국면전환과 국정주도권 확보를 위한 개각"이라며 "이런 꼼수 개각, 또 다른 '최순실표' 개각으로는 전대미문의 국정농단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분노한 국민을 달래고 야당의 협조로 무너진 국가 컨트롤타워를 복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은 "기존 내각 중에서도 검찰 수사에 대한 책임 받는 법무 장관이 제외된 것을 국민이 납득하기는 어렵다"며 "그 외에도 '최순실표 내각'으로 이미 많은 사실이 드러난 내각들에 대해서도 전혀 조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대통령의 나 홀로 국정운영 정면돌파 의지를 밝힌 내각 발표는 국민의 분노와 더 큰 저항을 불러일으킬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며 "야당으로서 사전 협의가 전혀 없이 그간 문제시돼왔던 최순실표 부역 내각 책임자 그대로 두고 발표한 오늘 개각 발표를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명확히 밝힌다"고 했다.

윤 대변인은 김병준 총리 내정자에 대해 "그 사람이 야권 인사인지, 어디 야권에 있었는지 사실 불분명하다"면서 "어떤 야권 인사가 가더라도 야권 협의 없이 개인이 가는 것이 비상국면에서 어떤 의미와 어떤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느냐는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은 총리 내정자"라고 평가 절하했다.

그러면서 "국회로 넘어오기 전에 청문회가 열리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면서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