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순실 게이트'에 화들짝 놀란 연예인들 #하야하라 #소름_끼쳐

입력 : 2016-11-02 10:48:47 수정 : 2016-11-02 14:42: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파장이 각계각층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연예인들의 소신 있는 발언과 행동도 이어지고 있다.

방송인 김제동은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이 역할을 다 하고 있었으니. 그래도 우리나라가 여기까지 왔구나. 길 지나가는 모든 이의 뒷모습에 마음으로 깊이 깊이 머리 숙였습니다. 진짜 대우받아야 할 모든 이들에게 민주 공화국의 시민들에게"라고 적어 상처받은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그는 30일에도 "지금 몸을 추스려야 할 사람들은 우리 국민들입니다. 지금 그런 위로와 대우를 받아야 할 사람들은 우리 국민들입니다"라는 글을 올려 최순실을 비난했다.

이승환 페이스북


가수 이승환은 자신의 소속사 건물에 "박근혜는 하야하라"라는 대형 현수막을 설치했다가 경찰에 의해 철거하는 해프닝을 겪었다. 지난 26일에는 SNS에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라는 플라톤의 명언이 담긴 사진 한 장을 올려 화제가 됐다.



신현준은 촛불집회가 열린 29일 인스타그램에 태극기 앞에서 촛불을 들고 찍은 사진 한 장을 올려 '용기있는 행동'을 칭찬 받았다. 당시 그는 생방송 때문에 촛불집회에 참석하지 못해 아쉬운 마음을 사진 한 장으로 대신한 것으로 전해진다.

신현준 인스타그램


아이돌 그룹 2PM의 멤버 황찬성도 소신발언으로 화제를 모았다. 그는 28일 트위터에 "아니 양파는 까면 깔수록 작아지는데 이건 뭐 까면 깔수록 스케일이 커지냐"라고 올린 뒤, 다음날에는 "'이 난리통도 시간이 지나면 잊히겠지'하는 마음으로 기다릴 것이라는 사실을 생각하면 소름이 끼친다"고 적어 팬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황찬성 트위터


영화 '부산행', 드라마 'W'의 명품 조연 연기로 인기를 끈 배우 김의성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장 화가 나는 것은 몰랐을 리가 없는 사람들이 몰랐다고 잡아떼는 것"라는 소신 발언을 게재해 많은 지지를 받았다.

김의성 페이스북


배우 전혜빈의 발언 역시 화제가 됐다. 그는 본인이 출연하는 드라마 방영일이었던 31일 SNS에 "'캐리녀' 방송하고 있나요? 나라가 어 순실해서 모두 화가 났나요? 그래도 시월의 마지막 밤이니 잠시 창을 열고 가을 바람을 마셔요. #오늘야식은가을바람 #어이순실 #캐리녀는법정에서밤샘"이라는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전혜빈 인스타그램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