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승민 "朴 대통령 얼마나 어려운 줄 모르는 것 같아, 野에 동의도 없이"

입력 : 2016-11-02 10:38:18 수정 : 2016-11-02 10:3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내대표 시절 박근혜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웠던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2일 국무총리 등 일부 개각을 단행한 것에 대해 "당에서 최고중진연석회의를 하는 데 말한 것(개각 발표)에 대해 당혹스럽다"며 "대통령이 지금 이 상황이 얼마나 어려운지 잘 모르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전에 야당에 동의를 구하는 것이 있었으면 좋았을 것이다. 야당이 동의해주냐가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병준 총리 내정자의 경우 노무현 정권 시절 일한 사람이고 국민적 신망도 상당히 있다"며 "이렇게 된 이상 야당에서 동의해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청와대도, 당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ㅏㅇ조했다.

유 의원은 "대통령이 이번 주 중 다시 국민 앞에 서서, 제일 잘 알고 있으니까 사죄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유 의원은 중진회의 때 "대통령이 진실을 그대로 밝히고 사죄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특검이든 검찰이든 모든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자청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 의원은  '최순실을 알았느냐'고 하자 "최태민 딸이고, 정윤회 부인이고, 그건 다 알려진 사실 아니냐. 최순실씨가 과거든 최근이든 국정 농단을 하는지는 몰랐다"며 "그걸 알고도 가만있으면 정상이 아니다. 난 몰랐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