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박계 김재경 "朴 대통령 '나를 조사해라'고 선언해야, 탈당도"

입력 : 2016-11-02 09:59:54 수정 : 2016-11-02 09:59: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누리당 비박계인 김재경 의원은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은 나를 조사해라, 나에게 잘못이 있다면 조사 받겠다는 당당한 입장 표명 내지 선언이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2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간담회에서 "진실규명에 있어서 대통령이 한 발자국 더 진전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당에서 거국중립내각을 제안했는데 두 가지가 전제돼야 한다"며 "하나는 야당이 벌써 얘기했다. 대통령의 당적 문제"라고 탈당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우리 당의 당적을 계속 가진다면 야당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 논리적으로도 맞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국중립내각은 여야 합의로 총리를 뽑아야 하는데 우리가 거국중립을 제안하면서 누구를 추천하는 것은 맞지 않고 진의를 의심받는다"며 "이쯤 되면 대통령이 거국중립내각을 받든 안받든 이런 상태까지 오면 대통령 당적 문제 얘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거듭 탈당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럼 그 다음 순서는 뭐냐, 그래서 지도부 퇴진 얘기가 나오는 것"이라며 "국민들은 우리 당에 재창당 수준의 혁신과 변신을 요구하고 있다"고 지도부 사퇴를 압박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