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朴 대통령 직접해명 심사숙고 중, 지켜 봐 달라"

입력 : 2016-11-02 09:24:03 수정 : 2016-11-02 09:24: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는 최순실 씨 국정개입 의혹 파문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직접 해명'요구에 대해 "인사도 마찬가지이고 그런 후속조치와 관련된 일련의 것들은 숙고하고 있다"며 "지켜 봐 달라"고 했다.

2일 정연국 대변인은 이같이 말한 뒤 '박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검찰이 지금 수사를 진행 중인 상황이니 미리 예단해서 말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고 말을 아겼다.

정 대변인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이 박 대통령의 지시로 미르·K스포츠재단에 관여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안 전 수석이) 아직 검찰에 나가지도 않았는데, 그것도 역시 검찰 수사가 진행돼야 할 사안이기 때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또 '최 씨가 청와대에서 잠을 자고 갔다'는 보도 진위에는 "지금도 여러가지 의혹들이 많이 나오는데 검찰 수사 사안이라서 답변드릴 만한 게 없다"고 했다.

이밖에 최 씨 조카 처남이 청와대에서 근무했다는 의혹에는 "인사기록에 조카의 사돈까지, 그 정도의 관계를 확인할 수 없다"면서 "적법 절차에 의해서 적법하게 임용된 것으로 안다"고만 했다.

이어 '검찰 수사가 제대로 되고 있다고 보느냐'고 하자 "제가 답할 사항이 아니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