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 대통령 지지율 한 자릿수로 추락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1-01 21:59:15 수정 : 2016-11-01 21:59: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내일신문 “9.2%”… 한달새 25%p↓… 문화일보 “국정 부정평가 83.7%”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박근혜 대통령이 일부 여론조사에서 한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일신문이 여론조사기관 디오피니언에 의뢰·조사해 1일 보도한 11월 정례여론조사에서 박 대통령 지지도는 9.2%로, 10월 34.2%에서 25%포인트 급락했다.

박 대통령의 취임 후 지지율이 10% 미만으로 떨어진 여론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기관이 달라 동일한 잣대를 적용할 순 없지만,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역대 대통령 중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를 겪은 김영삼 전 대통령이 퇴임 직전인 5년 차 4분기에 6%를기록한 바 있다. 이번 내일신문 조사에서는 평소 박 대통령의 고정지지층으로 불리는 장·노년층과 ‘여권 텃밭’인 대구·경북(TK)의 지지율이 무너지는 양상을 보였다. 50대(7.9%)와 60세 이상(20.8%)에서 전월 대비 각각 32.1%포인트, 43.7%포인트, TK(8.8%)는 35.5%포인트 폭락했다. 또 응답자의 67.3%가 박 대통령 하야에 ‘동의한다’고, 80.9%는 ‘인적 쇄신으로 사태가 수습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일보가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이날 발표한 창간 25주년 여론조사에서도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83.7%)가 긍정평가(13.7%)를 압도했다. 대통령의 하야 또는 탄핵을 바라는 여론도 48.2%로 절반에 가까웠다. 응답자의 36.1%는 박 대통령 하야를, 12.1%는 여야의 탄핵 추진에 동의했다. 거국중립내각에 찬성하는 의견(26.1%)도 적지 않았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