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선 후퇴’ 발언 문재인에 역공 나선 새누리

입력 : 2016-11-01 19:17:39 수정 : 2016-11-01 19:17: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진석 “하야 요구 왜 돌려서 말하나… 총리가 국정 전담하려면 개헌해야” / 김무성 “자극적 공격 행태 옳지 못해”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창당 이래 최대 위기에 빠진 새누리당이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아 역공에 나섰다.

정진석(사진) 원내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 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2선 후퇴를 요구한 것과 관련, “‘대통령 하야하라’는 말을 어쩌면 그리 복잡하게 하느냐”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가 거국내각을 주장했으나 새누리당이 이를 받아들이자 사소한 이유로 트집 잡아 말을 바꿔 반대에 나섰다는 비판이다.

정 원내대표는 국회 추천 총리가 국정을 전담해야 한다는 문 전 대표 주장에 대해서도 “총리가 국정을 전담하려면 내각제로 개헌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정 원내대표는 “나라가 위기라고 헌법을 까뭉갤 수는 없다”며 “(새누리당이 제안한) 거국중립내각은 헌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여야가 협치할 수밖에 없다는 고심 끝에 나온 결단”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 하야 후 60일 뒤면 (문 전 대표가) 대통령 될 자신이 있어서 이러는 것이냐”며 “거국중립내각, 개헌 논의, 특검 모두 야당이 먼저 주장한 것으로 야당의 진정한 노림수는 국정 혼란, 대통령 하야, 아노미 상태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무성 전 대표도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총리 후보를 야당과 미리 상의하지 않았던 것은 여당 지도부의 정치력 부족이라고 탓하면서도 “작은 문제를 가지고 자기들이 주장한 것을 전면 거부하는 모습 또한 책임있는 야당의 모습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더 나아가 문 전 대표를 겨냥, “굉장히 위중한 상황에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위치에서 자극적인 말로 여당과 정권을 과하게 공격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