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종범 2일 소환… ‘강제모금’ 조사

입력 : 2016-11-01 18:46:38 수정 : 2016-11-01 22:39: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대기업 강요 단서 포착 / 재단설립 청와대 역할 추궁 / 차은택 관련 은행 압수수색 / 최순실 2일 구속영장 청구
'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청와대가 대기업들을 상대로 ‘강제모금’을 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정조준하고 나섰다. 2015년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으로 재직하며 두 재단 설립을 주도한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겨냥해 수사 포위망을 좁히고 있다.

검찰은 박근혜정부의 국정을 농단한 정황이 드러난 최순실(60·개명 후 최서원)씨 구속 방침을 정하고 최씨 비호 아래 현 정부의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CF감독 출신 차은택(47)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계좌추적에도 착수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안 전 수석을 2일 오후 2시 피의자로 불러 조사한다고 1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안 전 수석의 청와대 집무실을 압수수색해 업무상 주고받은 이메일 등을 확보하고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


구치소에서 검찰로 박근혜정부의 비선실세로 드러난 최순실씨가 1일 오전 교도관들에게 이끌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전날 긴급체포된 최씨는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이날 다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연합뉴스
검찰은 안 전 수석을 상대로 삼성과 현대자동차 등 700억원이 넘는 대기업 자금이 투입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청와대와 박근혜 대통령이 개입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K스포츠 재단에 70억원을 추가로 낸 롯데그룹 측으로부터 “모금행위에 강제성이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 등을 확보해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안 전 수석을 직권남용과 제3자 뇌물수수 혐의 피의자로 명시한 만큼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도 커 보인다.

검찰은 전날 긴급체포해 서울구치소에 수감한 최씨를 이날 오전 다시 불러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그러나 최씨는 검찰 조사에서 “내가 뭐라고···”라며 비선실세 및 국정개입 의혹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이 10월 21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 참석해 휴대전화로 누군가와 통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또 안 전 수석과 동일하게 서로 모르는 사이라고 주장하며 전날 “죽을죄를 지었다”고 고개를 숙인 것과 달리 결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일 최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문화계를 주무른 것으로 알려진 차씨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차씨는 최씨와 함께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운영 과정을 주도하는 등 국정농단을 한 의혹을 사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우리은행을 시작으로 SC제일, 신한, KB국민, KEB하나, 기업, 씨티, 농협 등 8개 은행 본점을 압수수색해 두 사람의 금융거래 내역을 집중 살펴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근 차씨가 운영하는 아프리카픽쳐스 등 업체 3곳을 압수수색해 계약 체결 등 일감 수주 현황과 거래처 관련 자료도 확보했다. 검찰은 차씨가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등의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규명할 방침이다. 현재 중국에 머물고 있는 차씨는 조만간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훈·이창수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