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두환이 박 대통령에게 준 6억, 최태민 일가 종잣돈"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1-01 19:07:56 수정 : 2016-11-01 19:07: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근령 남편 신동욱 총재 주장…“당시 강남아파트 300채 가격” 박근혜 대통령 동생인 박근령씨의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1일 최태민 일가가 전두환 전 대통령이 1979년 박 대통령에게 준 위로금 6억원의 일부를 가로채 재산 축적의 종잣돈으로 활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신 총재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씨 일가가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한 1979년 이후 박 대통령에게 접근해 당시 6억원을 포함한 재산을 대신 관리했고, 이를 빼돌려 부를 축적했다고 주장했다. 신 총재는 “당시 강남 아파트 1채 가격이 200만원이다. (6억원은) 아파트 300채 가격”이라며 박근령씨와 박 대통령의 남동생 박지만 EG 회장에게 준 아파트 1채씩을 제외한 “(나머지) 298채 아파트는 어디로 간 것이냐”고 말했다. 이어 “최순실씨가 유치원 사업을 해서 돈을 많이 벌었다고 하는데, 유치원으로는 그 정도의 금액을 만들어낼 수 없다”며 “이번 기회에 최씨 일가의 부를 낱낱이 조사해 국고 환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2012년 대선 후보 당시 TV토론회에서 전 전 대통령에게 받은 6억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