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응천 "당·정·청 곳곳에 최순실 라인·십상시 건재"

입력 : 2016-11-01 19:25:20 수정 : 2016-11-01 23:16: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기춘 대응책 마련설 주장도
“게이트 진상 제대로 밝혀지겠나
검, 우병우 물러나자 재물 삼아”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사진) 의원은 1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당·정·청 곳곳에 최순실씨에게 아부하고 협조하던 최순실 라인과 십상시들이 버젓이 살아 있다”며 “주권자인 국민을 배신하고, 국가 조직을 망치고, 사리사욕을 채우던 사악한 무리를 끌어내려 죄가 있다면 합당한 벌을 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민조사위’ 회의에서 “청와대 최재경 민정수석이 검찰을 어떻게 지휘하는지도 중요하지만, 공직사회·공기업·금융계 심지어 대기업까지 뻗어 있는 암적 존재를 민정수석이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이어 “(문고리) 3인방 중에 정호성 전 비서관뿐만 아니라 18년간 함께 박근혜 대통령을 모신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에 대해서도 과연 압수수색을 할 것인지 끝까지 주시하고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박근혜정부에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냈다가 정윤회 문건 유출과 관련해 기소됐다 무죄를 받았다.

그는 “최씨가 벙거지를 덮어쓰고 검찰청사에 들어가니까 모든 관심이 최씨에게 집중되는데, 그러나 지금 이 시기에도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 상황을 장악하고 대응책을 마련한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씨 기획입국에 대한 김기춘 배후설을 제기한 것이다.

그는 또 “김 전 실장은 이 정부 출범 첫해인 2013년 8월 초순까지 최씨 빌딩 7∼8층을 사무실로 얻어서 정권 초기에 프레임을 짰다는 언론보도도 있었다”며 “이런 분이 막후에서 총괄기획한다면 이 게이트 진상이 제대로 밝혀질 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각종 의혹에 휩싸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우 전 수석 사건은 어떠냐. 세상에 (우 전 수석 아들인) 의경이 검찰 소환에 수차례 불응했다. 갑질도 이런 갑질 없다. 배우자도 조사 거부하다가 우병우 그만둔 직후에 조사받았다”며 “오만방자하기 짝이 없어도 지켜만 보던 검찰은 우 전 수석이 물러나자 제물로 삼으려는 것 같다. 이는 임기 말 검찰의 예정된 행태”라고 주장했다.

박영준 기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