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안종범 전 靑수석 피의자 신분으로 2일 소환

입력 : 2016-11-01 14:57:51 수정 : 2016-11-01 15:03: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르 · K재단 지원금 압력 최순실 게이트 수사 칼날이 몸통을 향해 다가서고 있다.

1일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 수석을 오는 2일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키로 했다.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내는 등 현정부 경제 전반을 관장했던 안 전 수석은 미르·K스포츠재단이 단기간에 800억원대 출연 기금을 모으는데 앞장 섰다는 것이 의혹을 받아 왔다. 

김형수 전 미르재단 이사장은 안 수석과 수차례 만났다고 말한 바 있다.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도  최씨와 안 전 수석이 재단 인사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주장했다.

또 자신이 주도해 왔다고 강조해 왔던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태도를 바꿔 "안종범 전 수석 등이 재단 모금에 힘을 써 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했다"고 일부 개입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