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성각도 사표… 문체부 제 궤도 오르나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0-31 18:43:58 수정 : 2016-12-09 16:2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종 차관 이어… 최·차라인 정리수순 / 차씨 인맥 일부는 건재… 남은 과제로
송성각(사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31일 사퇴함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안팎에서 ‘최순실·차은택 인맥’이 정리되는 흐름이다. 전날에는 최순실씨 측근으로 지목된 김종 문체부 제 2차관이 사표를 냈다. 문체부는 그간 미르·케이스포츠 재단에서 문화융성 사업까지 최순실 국정농단의 본거지라는 오명을 써야 했다. 문체부가 독버섯처럼 퍼진 최·차의 그림자를 벗어나 다시 제 궤도에 오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화계에 뿌리내린 차은택·최순실

송 원장은 이날 자신이 관련된 의혹들로 업무 수행이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사직서를 냈다고 문체부 관계자가 밝혔다. 그러나 송 원장과 김 차관의 행보를 보는 여론은 곱지 않다. 각종 의혹에 책임 회피로 일관하다 떠밀려 물러나는 모양새라는 지적이다.

‘문화계 황태자’ 차씨가 부상한 건 2014년 8월 19일 대통령 소속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되면서부터다. 이후 차씨 주변 인물이 문체부 안팎에 포진한다. 차씨의 대학원 은사이자 차씨가 일한 광고제작사 대표였던 김종덕 홍익대 교수가 같은 달 문체부 장관에 취임했다. 김 장관 취임 후인 10월에는 1급 공무원 3명이 공직을 떠났다. 유진룡 전 장관은 이 배후에 “청와대의 압박이 있었다”고 최근 증언했다.

2014년 11월에는 차씨의 외삼촌인 김상률 숙명여대 교수가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에 오른다. 한 달 후 송 원장이 콘텐츠진흥원장으로 임명된다. 송 원장은 제일기획 시절 차씨에게 광고 제작을 발주하며 막역한 인연을 맺었다. 송 원장은 후보 심사평가에서 면접 3위를 차지했지만 원장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최근 ‘차씨가 송 원장을 문체부 장관에 앉히려다 차관급으로 낮췄다’는 증언이 나왔다. 송 원장 취임 후 콘텐츠진흥원은 승승장구한다. 올해 예산이 전년보다 39.4%나 급증했다. 송 원장은 지난해 6월 ‘지분을 넘기지 않으면 세무조사하고 당신도 묻어버린다는 얘기가 나온다’며 중소기업 대표를 압박하는 등 차씨의 해결사처럼 나서기도 했다.

차씨와 관련된 인사 중 김 교육문화수석은 올 6월 청와대 인사 때 교체됐다. 김 장관 역시 지난 8월 퇴진했다. 그러나 문화계의 차씨 인맥이 완전히 사라진 건 아니다. 비리 의혹에 연루되지 않았지만 임명 과정이 깔끔하지 않은 이들도 있다. 본인도 모르는 사이 차씨와의 친분 때문에 기용된 인사도 뒤늦게 드러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뉴욕문화원장에 제일기획 상무 출신이 임명됐고, 4개월 뒤 주불한국문화원장에는 광고회사 대표 출신이 선발돼 의혹을 사고 있다.

◆문화융성·국가브랜드에 뻗친 검은 그림자

최씨와 차씨가 문화 정책에 개입한 정황은 이들이 작성한 ‘문화융성 문건’에서 광범위하게 확인된다. 김 장관은 취임 후 정부 상징 통합과 새 국가브랜드 제정 작업에 박차를 가했다. 두 사업 모두 차씨의 은사인 장동련 홍익대 교수가 개발단장으로 위촉됐다. 이어 차씨는 지난해 4월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을 총괄하는 문화창조융합본부 단장에 임명됐다. 최씨의 문건에 ‘문화창조센터 건립 400억원’으로 적혀있던 이 사업은 5년간 7176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사업으로 덩치가 커졌다. 융합벨트 사업의 실행은 콘텐츠진흥원이 주도하고 있다. 미르·K스포츠재단도 문체부가 연루된 대표적 비리 사업이다. 문체부가 파격적인 편의를 제공하면서 두 재단의 설립허가를 하루 만에 내준 사실이 드러나자 질타 여론이 쏟아졌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