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윤선 장관 “논란 사업 엄정히 점검”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0-31 18:44:08 수정 : 2016-10-31 22:2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제 확인 땐 법적·행정적 조치” 문화체육관광부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의혹에 휘말린 핵심 부처로 주목받는 것과 관련 조윤선 문체부 장관이 철저한 조사와 법적 조치를 강조했다.

조 장관은 “외부 개입에 의해 추진된 것으로 논란이 되는 사업들에 대해서는 법령 위반 및 사익 도모 여부 등을 엄정히 점검하겠다”며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사업들에 대한 과감한 정리를 포함해 모든 법적·행정적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31일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조윤선 장관 주재로 열린 실·국장회의에 관계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장관은 문체부 사업에 최순실·차은택씨가 광범위하게 손을 뻗쳤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30, 31일 세종청사에서 잇달아 간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우리나라는 저성장을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한 콘텐츠 산업의 육성,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문화융성이라는 국가적 과제를 눈앞에 두고 있는 절체절명의 시기”라며 “국가와 국민들을 위해 꼭 필요한 정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국회 심의 과정 등에서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송은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