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 앞에 선 비선실세… ‘국정농단’ 단죄 시작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0-31 18:16:55 수정 : 2016-10-31 22:05: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최순실 소환 의혹 추궁 / 최씨 “죄송… 용서해 달라”… ‘혐의 인정·처벌’ 언급은 안해 / 수사팀 옛 중수부 규모 확대 / 안종범·정호성 출금… 곧 소환 박근혜 대통령과의 친분을 등에 업고 국정농단을 일삼은 비선 실세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처음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다. 검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최씨 수사팀을 옛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와 맞먹는 규모로 늘렸다. 대기업을 상대로 강제모금을 주도한 의혹을 받고 있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사표 수리 하루 만에 출국이 금지됐다.

박근혜정권 비선 실세로 지목돼 국정 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3시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면서 심경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울먹이며 괴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31일 최씨를 피의자로 불러 박 대통령 연설문 초안 유출과 인사 개입 등 국정농단,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을 위한 강제모금 등 비리 의혹을 강도 높게 추궁했다. 최씨 혐의는 횡령부터 외국환거래법 위반까지 10개 안팎에 달한다.

검찰은 최씨가 장기간 해외에 머물다 귀국하고 혐의가 사실로 밝혀지면 엄정한 처벌이 불가피한 점 등을 감안해 조사 후 귀가시키는 대신 체포해 신병을 확보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최씨를) 긴급체포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최순실씨가 검찰 직원에게 이끌리다시피 하며 취재진을 피해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전날 아침 영국 런던에서 극비리에 귀국한 최씨는 31시간 만에 나타난 자리에서 울먹이며 “죄송합니다. 용서해 주십시오”라고만 했다. ‘혐의를 시인한다’거나 ‘처벌을 달게 받겠다’는 취지의 언급은 전혀 없었다. 더욱이 검찰에 출석하는 날까지 프라다 신발 등 명품으로 치장한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사기도 했다.

최순실씨가 31일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과정에서 몰려든 취재진과 시위대를 피하다 벗겨진 최씨의 프라다 신발 한 짝이 검찰청사 내 바닥에 덩그러니 놓여 있다.
최씨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최씨 딸 정유라씨는 당분간 한국에 입국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이 제기된 상황에서 모녀가 ‘시간끌기’ 전술을 쓰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 변호사는 또 최씨가 박 대통령 연설문 초안 등의 열람·수정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태블릿PC에 대해 “최씨가 사용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한때 태블릿PC의 실제 사용자로 지목된 최씨 측근 고영태(40)씨도 이날 검찰 조사에서 “문제의 태블릿PC는 내 것이 아니고 최씨가 사용하는 것을 본 적도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순실씨가 검찰에 소환되고있는 서울중앙지검에 민중연합당 흙수저당 과 활빈단 회원들이 최순실씨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이고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최순실씨가 31일 서울중앙지검에 나타나자 취재 인파와 시위에 나선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지검 출입문 주변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하상윤 기자
검찰은 태블릿PC 관련 의혹 규명을 위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를 추가로 특수본에 투입했다. 이로써 특수본은 소속 검사만 20명이 넘어 옛 대검 중수부 수사팀과 맞먹는 규모가 됐다.

일개 민간인에 불과한 최씨에게 국가기밀을 건네는 등 국정농단에 동참한 정부 인사들 수사도 빨라지고 있다.

검찰은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대기업을 압박해 모금을 주도한 의혹을 산 안 전 수석을 출국금지하고 조만간 소환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박 대통령에게 보고되는 연설문 초안 등 모든 문건을 관리해 온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실 비서관의 출국도 금지했다.

김태훈·김건호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