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해진, '고영태 루머'에도 30일 '비정상회담' 녹화 진행

입력 : 2016-10-31 17:56:51 수정 : 2016-10-31 17:5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박해진이 고영태 관련 악성루머에 휩싸인 가운데 '비정상회담' 녹화를 정상적으로 소화했다. 

31일 JTBC 측은 "박해진이 지난 30일 '비정상회담' 녹화를 마쳤다. 취미와 재테크를 주제로 한 방송으로, 다음 달 7일 방송된다"라고 밝혔다.

박해진은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씨와 친분이 있다는 루머에 휩싸였다. 박해진이 호스트바 출신 고영태와 찍힌 과거 사진이 루머의 진원지가 됐다. 

이에 박해진 소속사 측은 "오래전 같은 공간에 있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루머에 루머가 더해지고 있다. 전혀 관련 없는 얘기들에 악의적인 비방을 더해 터무니없는 가십거리가 되고 있다"면서 "(고영태의) 연락처도 근황도 알지 못하며 며칠 전에야 정치적으로 중대한 사안에 연루된 고영태씨와 함께 거론되고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고 루머를 일축했다. 

이와 함께 박해진 측은 "악플러들과 허위사실 유포 매체 등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