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카프로 얼굴 가린 채 흐느껴… 포토라인 무너지자 바로 입장

관련이슈 최순실 게이트

입력 : 2016-10-31 18:19:33 수정 : 2016-10-31 22:10: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출두 안팎 / 최씨 예정보다 2분 빨리 도착해… 취재진·시위대 뒤엉켜 아수라장 / 몸싸움에 휘청… 명품신발 벗겨져… 일반인용 승강기 타고 조사실로 / 미 AP·후지TV 등 외신도 총출동… 변호사 “출석 과정서 경미한 부상”
'
31일 오후 2시58분. 국정을 농단한 현 정부의 비선실세인 최순실(60·서원으로 개명)씨를 태운 검은색 에쿠스승용차가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검찰청으로 미끄러지듯 들어왔다. 예정보다 2분 빨랐다. 현장에 있던 300여명의 취재진의 플래시와 고함소리가 청사를 울렸다. 한국어 말고도 간간이 외국어도 들렸다.

최씨가 검찰 수사관들에 둘러싸여 내렸다. 벙거지 모자와 둘둘 만 스카프 차림이었다. 온통 검은색이었다. 현장의 소음에 귀가 먹먹해질 지경이었다. 취재진은 최씨에게 녹음기와 마이크를 들이밀었다. 북새통 속에 취재진의 포토라인은 바로 무너졌다. ‘대한민국 권력서열 1위’의 육성을 처음으로 담는 현장이었기 때문이다.

모자도… 신발도… 벗겨진 ‘실세’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최순실씨가 안경과 모자가 벗겨진 채 검찰 직원에게 이끌리다시피 하며 취재진을 피해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박근혜정권 비선 실세로 지목돼 국정 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3시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면서 심경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울먹이며 괴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최씨는 취재진의 카메라 앞에선 고개를 옆으로 돌렸다. 대한민국 장·차관을 수족처럼 부리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다. 피의자로 추락한 현실을 이제야 실감하는 듯했다. 최씨가 취재진에 밀려 휘청거렸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최씨가 흐느끼며 말했다. 손으로 입을 가렸다. 검찰 수사관들은 취재진과 몸싸움을 벌이며 최씨를 데리고 황급히 들어갔다. “최순실 구속, 박근혜 하야”란 시위대 구호가 뒤를 쫓았다. 취재진도 최씨를 따라 들어갔다.


최씨는 엘리베이터 앞에서 “국민 여러분 용서해 주십시오. 죄송합니다.”라고 다시 짤막하게 말했다. 얼굴은 붉게 상기됐다. 청사 1층의 일반인용 엘리베이터를 탔다.

2014년 세계일보의 ‘정윤회 문건’ 당시 박지만(58) EG회장도 최씨처럼 일반인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갔다. 최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61)씨는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탔다. 박 회장과 정씨의 소환일정은 공개됐다. 최씨 역시 소환일정이 공개됐으나 검찰은 최씨가 귀국한 뒤 하루 동안 시간을 줬다. 검찰 의전서열로 따지면 최씨는 정씨는 물론이고 대통령의 친동생인 박 회장보다도 급이 높았던 것이다.

최씨가 조사실로 올라가자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장)은 기자단에 첫 공식입장을 밝혔다. 노 검사장은 “일부 시위대의 기습적이고 무질서한 행동에 의해 포토라인이 무너진 것에 대하여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위대에 포토라인이 무너지고 검찰 역시 유감을 표명하는 건 최근 몇 년간 없었던 일이다.

80만원대 명품신발 최순실씨가 31일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과정에서 몰려든 취재진과 시위대를 피하다 벗겨진 최씨의 프라다 신발 한 짝이 검찰청사 내 바닥에 덩그러니 놓여 있다.
연합뉴스
최씨가 지나가고 남은 자리에 취재진은 뜻밖의 소득을 얻었다. 소란 속에 최씨 신발 한 쪽이 벗겨진 것이다. 명품 프라다 신발이었다. 옷차림과 마찬가지로 검은색이었다. 인터넷으로 검색하면 올해 나온 여성용 ‘신상’ 스니커즈로 80만원대의 고가 제품으로 나온다. 최씨의 서울 강남구 신사동 자택 신발장에서도 수입 명품 브랜드 로고가 박힌 구두와 상자가 한가득 나왔다. 한 남성이 프라다 신발을 주워 검찰에 전달했다.

이날 취재현장에는 국내 언론뿐만 아니라 미국 AP, 프랑스 AFP, 일본 NHK·TBS·후지TV 등 외신도 총출동했다. 한 국내방송사는 촬영을 위해 헬기와 드론을 띄웠다고도 한다. 최씨 변호인인 이경재(67) 변호사는 출석 직후 “최씨가 최근 공황장애로 신경안정제를 복용했고 출석 과정에서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는 출석 전까지 서울시내 호텔에서 머물렀다”며 “딸 정유라는 당분간 입국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현준·장혜진 기자 hjun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