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당론도 못 정하고 우왕좌왕… 일단 “특검 협상 재개”

입력 : 2016-10-31 18:51:51 수정 : 2016-10-31 23:08: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국 대응, 야당 리더십 시험대 최순실 게이트로 여당뿐 아니라 야당의 리더십도 시험대에 올랐다.

자신들이 앞장서 주장했던 ‘거국중립내각 구성’ 카드를 새누리당이 전격 수용하자 이를 거부하겠다고 갑자기 태도를 바궜다. 또 당 지도부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하야 투쟁과는 거리를 두겠다고 누차 밝혔는데도 당내에선 이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으로 여권 전체가 흔들리고 있지만 이를 견제하고 바로잡아야 할 야권도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우왕좌왕하고 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오른쪽)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영주 최고위원과 정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이재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1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현 정국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 자리에서 전날 밝힌 대로 거국내각을 뒤로 미루고 진상규명을 먼저 촉구하는 쪽으로 당론을 모으려고 시도했다.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새누리당은) 시간을 벌어 짝퉁 거국내각으로 위기를 모면할 심산인가”라며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는 수순이 해법”이라며 지도부의 결정에 힘을 실어줬다. 문 전 대표는 이한열 기념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순실공화국’으로 만들어 민주공화국을 파괴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거국내각을 받아들이자는 주장이 쏟아졌다. 이들은 “무작정 거부하기보다는 대통령의 권한을 정지·위임하기 위한 방안으로 고려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지도부의 입장에 불만을 드러냈다.

일부 의원들은 한발 더 나아가 대통령 하야나 탄핵 투쟁을 요구하고 나서 지도부를 당황케 했다. 4선의 이상민 의원은 “이미 대통령으로서 국정을 끌고 갈 리더십이 무너지지 않았나”라며 하야 투쟁을 촉구했다. 김종민 의원도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에게 전권을 이양토록 요구한 뒤, 이게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탄핵 또는 하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결국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당론을 정하지 못했다. 그 대신 민주당은 현 상황을 국가비상시국으로 규정해 당 운영을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새누리당과의 특별검사제 도입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특별법에 따른 특검을 진행하기 위한 여당과의 특검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며 “여당이 주장하는 상설 특검은 이번 게이트의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호도하는 것에 불과하다. 국민과 야당이 주도하는 별도 특검을 진행한다는 입장이 확고하며 새누리당은 이에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8일 추미애 대표가 △새누리당의 대국민 석고대죄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 △최순실 부역자 전원사퇴 등 3대 선결조건을 내세우며 여당과의 특검 협상을 중단한 바 있다.

민주당은 비상시국인 만큼 매일 오전 9시30분 의총을 열고 투쟁동력을 모을 방침이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부터 사태 해결 시까지 원내대표실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키로 했다.

김동진 기자 bluewin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